올해도 살며시 봄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겨우내 앙상한 채로 있던 나무로부터 파릇파릇 새 잎이 돋아나고, 

성질 급한 어떤 녀석들은 벌써 하얀 꽃망울 피우고 봄을 더욱 재촉합니다.

봄이면 봄의 전령사 개나리도 빠질 수 없겠죠.

길가에 핀 노란 개나리가 산책하는 사람들에게 봄이 왔음을 재잘재잘 지저귑니다.



따스한 햇볕에 색색이 물드는 봄입니다.




장소: 청남대
[이미지는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계절을 담다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차장의 목련화  (22) 2011.04.26
봄이 오는 소리  (23) 2011.04.12
들꽃수목원 IX  (4) 2010.05.23
들꽃수목원 VIII  (2) 2010.05.23
들꽃수목원 VII  (0) 2010.05.23
들꽃수목원 VI  (0) 2010.05.23
들꽃수목원 V  (0) 2010.05.23
들꽃수목원 IV  (2) 2010.05.2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