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면 찾아오는 손님 감기.

올겨울도 역시 해나공주가 피해 가지 못하고 감기를 만났습니다.

콧물은 주룩주룩 흐르고 목도 부어 나이에 맞지 않은 걸걸한 목소리가 나옵니다.

작년 이맘때도 해나공주는 감기로 고생하였고 그보다 힘든 건 약 먹이는 시간이었죠.

그 당시 또냐가 투약 병에 약 타는 모습만 봐도 해나공주는 울기 시작했기에, 

또냐는 해나공주를 품에 앉아 다리와 한쪽 팔로 발버둥치는 해나공주 제압하고

눈물 뚝뚝 흘리며 엉엉 우는 해나공주 입에 강제로 물약을 투약했었죠.

약을 먹이던 또냐도 지켜보던 아빠도 참 괴로운 시간이었습니다.


이랬던 강한 엄마 또냐가 아가를 울리지 않고 약 먹이는 방법을 점점 터득해갑니다.




또냐: '해나공주! 이제 약 먹을 시간이에요.'
해나공주: '네...엥? 벌써요?'




해나공주: '아...또 피해 갈 수 없는 괴로운 시간이 돌아왔군.'




또냐: '해나공주! 여기 숟가락 위에 맛있는 물이 있어요~'




또냐: '공주님 감기도 났게 하는 달콤한 마법의 물이죠~'




또냐: '이게 무슨 맛인지 맞춰볼까요?




해나공주: '어디...'




해나공주: '어라! 정말 달콤하네.'




해나공주: '딸기 맛이 나는거 같기도 하고...그래도 감기약인 거 같다.'




또냐: '아니, 이게 어떻게 감기약이라 생각했지?'
해나공주: '예? 제가 그걸 먹을 때 감기약 맛이 나서 감기약이라 생각한 것인데...어찌 감기약이라 생각했느냐고 물으시면... '




또냐: '(흠, 들켰다) 그래도 작년처럼 입에 강제로 넣어주는 것보단 나을 테니, 좋게 얘기할 때 먹죠?'




해나공주: '아...물론이죠.'




해나공주: '냠~~~'
또냐: '(와~) 다 먹었다. (^^)'




또냐: '공주님 감기약 잘 먹었으니 아몬드 하나!'




해나공주: '휴~ 오늘도 괴로운 시간이 지나갔구나. (냠~) 내가 좋아하는 아몬드!'




 

그래도 울지 않고 약 먹는 해나공주! 

작년 겨울에 비하면 많이 성장했습니다.

덩달아 또냐의 요령도 갈수록 성장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