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나공주가 드디어 미술학원에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22개월, 미술을 하기엔 조금 이른 나이이긴 하지만

미술재미는 놀이하며 자연스레 미술을 접하는 곳이라 창의적인 사고 발달에 도움이 될 거 같아 등록하게 되었죠.


미술재미는 일주일에 한 번 수업이 있습니다. 

아빠는 해나공주가 너무 어리기에 늘 이 녀석의 수업이 궁금하답니다.

해나공주가 선생님의 수업에 잘 참여하는지,

어떤 놀이에서 웃고 즐거워하는지,

다른 아이들과는 잘 어울리는지 등등 궁금한 것들을 또냐에게 쏟아내곤 합니다.


하루는 평일 휴가 날 같이 수업에 참관하여 말로만 듣던 해나공주의 행동을 직접 볼 수가 있었습니다.


해나공주는 미술학원에 도착하자마자 아직도 남은 호기심에 학원 이곳 저곳을 헤집고 다닙니다.

낯을 덜 가려서 좋긴 한데,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고 움직이는 해나공주 쫓아다니려면 엄마 아빠도 바빠지는 단점이 있네요.




제일 어린 반은 24개월에서부터 36개월 정도인데, 역시 해나공주가 제일 어립니다.

이 시기에는 불과 2~3개월 차이만으로 말을 하거나 의사표현을 분명히 하게 되어 아이들 간 편차가 크네요.

다행히 예비수업에서 해나공주가 수업을 받는데 문제 없을  거 같다는 원장선생님 말씀과

이 정도면 훌륭하다는 칭찬에 또냐는 더욱 학원 등록에 박차를 가하게 되었었죠.




이날 수업은 단호박 샌드위치 만드는 요리 수업입니다.

작은 방안에 어린 학생들이 얌전히(?) 앉아있습니다.




선생님은 방안의 얌전한(?) 학생들에게 단호박을 잘라 보여주며

아이들이 만져보고 냄새 맡으며 요 노란 것이 단호박이란 것을 알아가게 해주죠.




그리고 샌드위치에 넣을 햄도 잘라주며 시범을 보여줍니다.

집에선 주방이 제 키에 비해 너무 높기에

이렇게 직접 요리하는 것을 가까이서 보는 것은 해나공주도 처음이라 신기해하죠.




선생님께서 아이들 각자의 도마 위에 햄을 놓아주고 플라스틱 칼로 직접 썰어보게 합니다.

물론 아이들이 이런 고난이 동작은 따라 할수는 없기에 보조 선생님이나 엄마들이 도움을 주죠.




해나공주도 엄마의 도움을 받아 햄을 썰더니 작은 햄 조각 하나 집어 입으로 쏘옥 넣습니다.

해나공주...

햄을 먹어 본 적이 없는데 신기하게도 먹는 것은 잘 구별하네요.




햄 하나 먹고 볼 일이 다 끝난는 줄 알고 몸이 슬슬 가만히 있지 않으려 합니다.

이제 점점 집중력의 한계가 오는 듯합니다.




그러나 수업은 아직 끝날 기미가 안 보입니다.

이제 단호박, 햄, 마요네즈를 함께 넣고 절구통에 넣고 으깨는 작업을 해야 합니다.




선생님께서 보여주는 것처럼 잘 으깨고 섞여야 맛있는 샌드위치가 되겠죠.




하지만...

가만히 앉아 있어야 하는 것에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는 해나공주.




아빠 손을 붙잡고 탈출을 감행합니다.

아빠를 끌고 수업하는 교실 방향과 점점 멀어지려 합니다.




아빠도 작은 손의 마법에 이끌려 어쩔 수 없이 이렇게 공범이 되어가고 있었죠.




그래도 어른인 아빠는 정신을 차리고 이러면 안 된다고 해나공주를 구슬리지만,

해나공주는 이제 떼 쓰는 것도 자연스레 체득하여 몸이 점점 바닥과 일체가 되려 합니다.




이럴 땐 역시 더 강력한 엄마의 손이 최고입니다.

해나공주의 마법도 무기력화 시키는 더 무서운 손이거든요.




결국, 해나공주 엄마 손에 이끌려 수업하는 방으로 돌아옵니다.

다른 아이들도 마찬가지로 수업에 집중을 잃으니 엄마들이 모여 도와주기 시작합니다.

뒤에서 보면 마치 그냥 엄마들의 요리 수업시간 같네요.




테이블은 난장판이 되어가고 우여곡절 끝에 아이들의 샌드위치가 만들어졌습니다.

사실 샌드위치 모양 봐선 별로 먹고 싶지 않았데...

한 조각 먹어보니 뜻밖에 맛있더군요.

다른 엄마들도 다들 생각보다 맛있다고 탄성입니다.




해나공주: '(흐흐흐~) 비록 말썽꾸러기 요리사지만...'




해나공주: '요리 실력은 끝내준다고요~~~'






아빠에겐...

딸이 만들어준 요리 1호라 더욱 끝내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