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과천 서울대공원으로 동물원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

 

요즘 한창 해나공주가 책으로 동물을 배우고 있어 살아 있는 동물이 얼마나 흥미로운지 알려주려고 갔죠.

 

봄이지만 햇살을 여름만큼이나 뜨거운 일요일입니다.

 

 

서울대공원은 제가 어려서 막 개장했을 때 한번 가보고...

 

대학생 때 사진 출사하러 한번 가보고...

 

이제 딸이 생겨 다시 한번 가보게 되었습니다.

 

쌓인 세월만큼 동물원도 많이 변해있었지만,

 

입구 가까이에 붉은빛의 홍학은 고개를 휘감고 서 있는 모습은 여전하네요.

 

 

 

매우 정적인 새들의 모습에 약간은 실망했는지,

 

해나공주는 요구르트만 빨고 있습니다. 

 

 

 

그래도 반갑게 맞이해주는 활동적인 동물은 미어캣. 

 

좌우로 움직이다 가끔 두 발로 서서 누가 오나 안 오나 감시하죠.

 

 

 

해나공주도 신기했는지 한참을 유리벽 건너에서 미어캣을 바라봅니다. 

 

 

 

그리고 이 녀석은...

 

애니메이션에서 자주 봤던 녀석인데 이름을 까먹었네요.

 

따스한 햇볕에 일광욕을 하는지 별로 움직임이 없습니다. 

 

 

 

그리고 아빠도 엄마도 보고 싶어했던 사막여우를 직접 눈앞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이집트 신혼여행의 사막에서 혹시나 이 녀석들을 만날 수 있을까 기대했지만 결국 못 봤었지요. 

 

 

 

귀를 쫑긋 세운 채 신비로운 모습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이 녀석 옆에 있으면 왠지 어린왕자를 만날 수 있을 거 같은 기분이 듭니다.

 

 

 

예전과 다르게 동물원 내에 멋진 조각상이 많습니다.

 

파란 바닥엔 하마가 있었지요.

 

해나공주는 마치 용감한 사냥꾼처럼 포즈를 취합니다. 

 

 

 

 

 

 

유인원관은 에전보다 더 넓은 곳에 철창인 아닌 곳에서 만날 수 있네요. 

 

요즘 해나공주는 광고를 따라 고릴라가 나오면 성난 고릴라처럼 가슴을 두드리기도 하죠.

 

 

 

원숭이도 만났습니다.

 

아빠는 원숭이 엉덩이가 빨갛다는 걸 처음 봤을 때 얼마나 신기했는지...

 

해나공주는 알까 모르겠습니다.

 

 

 

실내에선 유인원을 가까이 볼 수 있게 유리벽으로 되어있는데,

 

이 시간에는 불행히도 텅텅 비어있네요.

 

 

 

야외 쪽 멀리서나마 오랑우탄이 걸어 다니는 걸 봤습니다.

 

하지만 더운 날씨에 지쳐가는지 해나공주도 표정이 점점 없어져 갑니다. 

 

 

 

결국, 반도 못 가서 도시락을 펼쳤습니다.

 

간단하게 싸온 도시락이지만 배부르고 맛나게 먹을 수 있죠.

 

헌데 해나공주는 조금 주어 먹곤 또 어디론가 도망갑니다.

 

요즘 식사할 때 해나공주 잡아오는 게 일이라 엄마 아빠도 허겁지겁 밥을 먹어야 합니다.

 

 

 

해나공주는 허기진 배를 물로 채우죠.

 

 

 

역시 동물원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맹수입니다.

 

호랑이, 사자, 곰...

 

이 녀석들이 얼마나 강한지 해나공주도 알면 무척이나 놀랄 겁니다.

 

 

 

.

.

.

.

.

.

.

.

.

.

.

.

  

 

 

봄이라 세상이 초록빛으로 싱그럽습니다. 

 

식물들은 새 옷을 갈아 입고 올 한 해 점점 진한 녹색으로 변해가죠.

 

 

 

 

 

 

봄꽃도 화려한 색을 뽐내며 걸어가는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누가 더 화려한지 경쟁하듯 봄은 화사합니다. 

 

 

 

눈이 부시게 화려한 봄 날...

 

사랑스런 아내와 딸.

 

가족의 봄 나들이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과천시 문원동 | 서울대공원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늘 제주도의 노란 유채꽃밭을 동경했었는데, 이제는 집 근처에서도 유채꽃을 볼 수 있습니다.

 

해마다 오월이면 구리 한강공원에 유채꽃 축제가 열리지요.

 

올해도 어김없이 노란 유채꽃이 한강 변에 가득 피었습니다.

 

사실 축제기간엔 사람이 너무 많아 한가로이 유채꽃을 즐기기 어려워 

 

비록 축제기간이 끝난 그 다음 주에 찾아갔지만 그래도 유채꽃은 아직 봄을 느끼기에 충분했습니다. 

 

 

 

구리시가 추진하고 있는 태극기 마을.

 

그래서인지 올해는 유채꽃에 태극기를 가득 심어놓은 구역이 있네요.

 

 

 

오전 8시 이른 아침이었지만 유채꽃을 담으러 온 많은 사진가분이 있었습니다.

 

구리 한강공원.

 

사실 넓은 유채꽃밭이지만 심심한 주변 경관과 예쁜 사진을 담기란 쉽지 않습니다

 

 

 

해나공주도 유채꽃과 어울리는 노란 카디건을 입고 함께 왔습니다.

 

이른 아침이라 해나공주 머리도 부스스하고 얼굴도 부어있습니다.

 

집에서 가지고 나온 초록 풍선을 들고 말이죠. 

 

 

 

해나공주: '아빠, 여기는 예쁜 꽃밭이네요.'

 

 

 

해나공주: '마치 오즈의 나라로 가는 길 같아요.' 

 

 

 

해나공주: '이 풍선을 들고 걸어가면...' 

 

 

 

해나공주: '하늘로 훨훨 날아갈 수 있을 거 같아요~ (휙~~~~)'

 

 

 

해나공주는 정말 풍선을 타고 훨훨 날아 유채꽃밭으로 떨어졌죠. 

 

 

 

해나공주: '와~여긴 정말 노랗다.' 

 

 

 

해나공주: '풍선아, 이번엔 엄마 있는 곳으로 데려다 줘~'

 

 

 

해나공주: '날아라~~~' 

 

 

 

해나공주: '어! 이제 풍선의 마법이 다 했나 보다.' 

 

 

 

해나공주: '그럼 아빠가 데려다 주세요~'

아빠: '물론이죠~'

 

 

 

 

아빠는 해나공주를 번쩍 안아 엄마 곁으로 옮겨 줬습니다.

 

하지만 해나공주는 제 가고 싶을 길을 달려가네요.

 

 

 

해나공주: '(히히~) 엄마 나 잡아봐요~'

 

 

오늘은 일 년 중 노란색을 가장 많이 본 날입니다.

 

밝고 명랑한 노란색이 해나공주 마음으로 옮겨졌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구리시 수택3동 | 구리한강시민공원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여행                                                     

 

여행은 늘 설레게 한다.

 

이 비행기가 데려다 줄 곳은 태평양과 인도양이 만나는 발리.

 

출발 전 공항에서 나를 멀리 데려다 줄 비행기를 바라보며, 벌써 발리의 해변과 야자수를 상상하곤 한다.

 

비록 회사 워크숍이지만 그래도 몸과 마음을 풀어놓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지루한 비행시간.

 

비행기 안에서 창문을 빼꼼히 열어보며 목적지에 다 왔을까 조바심을 부려 본다.

 

 

 일출                                                    

 

낯선 풍경에서 그래도 늘 같은 마음으로 나를 맞이해주는 것은 태양이다.

 

이른 아침.

 

비록 풍광은 틀려도 차가운 공기를 가르며 따스함을 주는 느낌은 언제나 똑같다.

 

 

 

   

 

 

 

 

 

 거리                                                

늘 보던 거리 풍경과 다르다.

 

서울의 즐비한 네모난 빌딩 숲 대신,

 

좁은 도로.

 

자동차보다 많은 오토바이.

 

키가 큰 야자수.

 

웅장이 서 있는 동상.

 

차창 밖으로 보이는 이국적인 풍경은 이방인에게 반사적으로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 한다.

 

 

 

 

 

 

 

  

 

 

 

 

 

 태양                                                  

 

발리의 낮에 태양은 무척이나 뜨겁다.

 

그리고 눈이 부시다.

 

너무 눈이 부셔 내가 있는 곳이 마치 신기루처럼 사라질까 두렵기까지 하다.

 

 

 

 

 

 

 

 

 

 

 

 

 일몰                                                    

 

이제 뜨거웠던 태양도 하루를 마감하며 서서히 지기 시작한다.

 

대지는 져가는 태양을 따라 차분히 열을 식혀간다.

 

그리고 이방인도 대지를 따라 낯설었던 흥분을 시켜간다.

 

 

 

 

 

 

  

 

 

 

 

 

 우붓시장                                           

 

어느 나라 어느 지방을 가나 역시 사람의 향기가 진하게 베여있는 곳은 시장이다.

 

흥정하려는 행인들, 더 이익을 취하려는 장사꾼들 사이에 장터는 작은 전쟁터다.

 

때론 웃기도 때론 울기도.

 

인간의 다양한 표정을 시장에서 배운다.

 

 

 

 

 

 

 

 

 

 

 

 

 

 

 

 

 

 집으로...                                          

 

모처럼 커다랗고 무거운 DSLR의 무게를 벗어나 간편한 아이폰으로 사진을 담아봤다.

 

비록 작은 화소에 초점도 나간 사진도 많지만, 어느 사진보다 내 마음 깊은 곳에 새겨진다.

 

짧은 여행이었지만 아이폰에 담긴 사진을 들쳐보며 긴 여운을 남겨본다.

 

 

 

- 끝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이 글은 전편에서 이어집니다.

(http://anki.tistory.com/976)

 

 

 

동화축제 주변엔 다양한 행사가 있어 볼거리 즐길 거리가 있습니다.

 

이 중 한 곳은 기부를 통해 제 3국에 동화책을 보내주거나 제작하는 지원을 합니다.

 

기부 후 보디 페인팅도 그려주는데 해나공주도 난생처음 보디 페인팅에 도전합니다.

 

 

 

언니: '아가야, 어떤 거 그려줄까?'

해나공주: '아무거나요.'

 

 

 

언니: '잠시... 가만히 있어봐.'

해나공주: '이렇게요?'

 

 

 

언니: '옳지 잘하네...'

해나공주: '(난 얼음이다...얼음이다...)'

 

 

 

잠시 후 해나공주의 얼굴에 작고 귀여운 파랑새가 앉았습니다.

 

새를 좋아하는 해나공주.

 

그러나 새를 볼 수가 없네요.

 

 

 

그래도 예쁜 새가 해나공주에게 온 것을 아는지...

 

 

 

귀여운 표정을 짓지요.

 

 

 

따스한 봄 날씨에 작은 새의 지저귐이 들려 오는듯합니다.

 

 

 

봄바람과 따스한 햇살을 맞으면 먹는 점심은 비싼 뷔페보다 백배는 맛나지요.

 

 

 

즐거운 점심식사 후 해나공주는 또 에너지를 방출하러 여기저기 기웃기웃 돌아다닙니다.

 

아빠는 몇 발자국 저 멀리서 지켜보다 해나공주가 위험에 빠지면 구해주지요.

 

 

 

온종일 넓은 공원을 맘껏 뛰어 다니니 해나공주도 즐거운가 봅니다.

 

 

 

해나공주가 지나갈 때마다 곁에선 분수가 춤을 춰주고 간간이 시원한 물방울을 보내줍니다.

 

 

 

자연과 친구가 된 해나공주는 오늘 동화 속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바람이 불어 인사하고

 

해가 따스한 햇살로 인사하고

 

꽃들은 화려한 색상과 향기로 인사합니다.

 

 

 

오늘 너무 많은 친구를 만났는지 해나공주는 자전거에 탄 채로 잠이 들고 말았네요.

 

 

 

봄바람은 해나공주와 더 놀고 싶어 간지럽힙니다.

 

하지만 너무 피곤했는지 해나공주는 깨어나질 않는군요.

 

 

 

이 녀석이 깨어날 즈음이면,

 

지금보단 더 맑은 공기와 바람이 이 녀석을 감싸 주었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