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 창이

출퇴근 풍경 2015.12.04 09:01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SIN 창이  (0) 2015.12.04
CGK 수카르노 하타  (0) 2015.12.01
10.08.10 - 청소부의 고민  (5) 2010.09.22
10.08.04 - 8월 비  (0) 2010.09.22
10.08.02 - 비둘기  (0) 2010.09.22
10.07.29 - 놀이터  (2) 2010.09.06
10.07.28 - 그녀들의 수다  (0) 2010.09.05
10.07.27 - 하늘  (0) 2010.09.05

설정

트랙백

댓글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SIN 창이  (0) 2015.12.04
CGK 수카르노 하타  (0) 2015.12.01
10.08.10 - 청소부의 고민  (5) 2010.09.22
10.08.04 - 8월 비  (0) 2010.09.22
10.08.02 - 비둘기  (0) 2010.09.22
10.07.29 - 놀이터  (2) 2010.09.06
10.07.28 - 그녀들의 수다  (0) 2010.09.05
10.07.27 - 하늘  (0) 2010.09.05

설정

트랙백

댓글


도심을 깨끗하게 청소하는 청소부에게 오늘 고민이 생겼다.

갑작스런 폭우로 인해 할 일을 물줄기에게 빼앗겼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SIN 창이  (0) 2015.12.04
CGK 수카르노 하타  (0) 2015.12.01
10.08.10 - 청소부의 고민  (5) 2010.09.22
10.08.04 - 8월 비  (0) 2010.09.22
10.08.02 - 비둘기  (0) 2010.09.22
10.07.29 - 놀이터  (2) 2010.09.06
10.07.28 - 그녀들의 수다  (0) 2010.09.05
10.07.27 - 하늘  (0) 2010.09.05

설정

트랙백

댓글


유난히 올 8월에는 비가 잦았다.

태양을 보는 횟수보다 우산을 꺼내 드는 횟수가 많은 달이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SIN 창이  (0) 2015.12.04
CGK 수카르노 하타  (0) 2015.12.01
10.08.10 - 청소부의 고민  (5) 2010.09.22
10.08.04 - 8월 비  (0) 2010.09.22
10.08.02 - 비둘기  (0) 2010.09.22
10.07.29 - 놀이터  (2) 2010.09.06
10.07.28 - 그녀들의 수다  (0) 2010.09.05
10.07.27 - 하늘  (0) 2010.09.05

설정

트랙백

댓글


평화의 상징에서 동네 쓰레기통을 뒤지는 도심의 비둘기.

이들도 아침이면 모래밭에 나와 휴식을 취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CGK 수카르노 하타  (0) 2015.12.01
10.08.10 - 청소부의 고민  (5) 2010.09.22
10.08.04 - 8월 비  (0) 2010.09.22
10.08.02 - 비둘기  (0) 2010.09.22
10.07.29 - 놀이터  (2) 2010.09.06
10.07.28 - 그녀들의 수다  (0) 2010.09.05
10.07.27 - 하늘  (0) 2010.09.05
10.07.26 - 놓친 아이스크림  (6) 2010.08.22

설정

트랙백

댓글


어린 시절 놀이터에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고 있을 때,

날이 어둑해지면서 어머니께서 밥 먹으라고 소리치며 부르던 곳.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8.10 - 청소부의 고민  (5) 2010.09.22
10.08.04 - 8월 비  (0) 2010.09.22
10.08.02 - 비둘기  (0) 2010.09.22
10.07.29 - 놀이터  (2) 2010.09.06
10.07.28 - 그녀들의 수다  (0) 2010.09.05
10.07.27 - 하늘  (0) 2010.09.05
10.07.26 - 놓친 아이스크림  (6) 2010.08.22
10.07.19 - 해질 무렵 퇴근  (0) 2010.08.22

설정

트랙백

댓글


기다림과 이야기가 있는 네모난 버스 정류장.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8.04 - 8월 비  (0) 2010.09.22
10.08.02 - 비둘기  (0) 2010.09.22
10.07.29 - 놀이터  (2) 2010.09.06
10.07.28 - 그녀들의 수다  (0) 2010.09.05
10.07.27 - 하늘  (0) 2010.09.05
10.07.26 - 놓친 아이스크림  (6) 2010.08.22
10.07.19 - 해질 무렵 퇴근  (0) 2010.08.22
10.07.15 - 버스에서  (0) 2010.08.22

설정

트랙백

댓글


하늘을 담고 싶은 어느 날.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8.02 - 비둘기  (0) 2010.09.22
10.07.29 - 놀이터  (2) 2010.09.06
10.07.28 - 그녀들의 수다  (0) 2010.09.05
10.07.27 - 하늘  (0) 2010.09.05
10.07.26 - 놓친 아이스크림  (6) 2010.08.22
10.07.19 - 해질 무렵 퇴근  (0) 2010.08.22
10.07.15 - 버스에서  (0) 2010.08.22
10.07.12 - 여우비  (8) 2010.07.29

설정

트랙백

댓글

누군가 놓친 아이스크림.

형체를 변경하며 아스팔트 위를 물들입니다.

그리고 곧 사라질 운명입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29 - 놀이터  (2) 2010.09.06
10.07.28 - 그녀들의 수다  (0) 2010.09.05
10.07.27 - 하늘  (0) 2010.09.05
10.07.26 - 놓친 아이스크림  (6) 2010.08.22
10.07.19 - 해질 무렵 퇴근  (0) 2010.08.22
10.07.15 - 버스에서  (0) 2010.08.22
10.07.12 - 여우비  (8) 2010.07.29
10.07.07 - 버려짐의 의미 II  (2) 2010.07.27

설정

트랙백

댓글


하늘이 점차 어둑어둑 해지는 퇴근 무렵입니다.

도심은 화려한 불빛과 네온의 옷으로 갈아입을 시간입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28 - 그녀들의 수다  (0) 2010.09.05
10.07.27 - 하늘  (0) 2010.09.05
10.07.26 - 놓친 아이스크림  (6) 2010.08.22
10.07.19 - 해질 무렵 퇴근  (0) 2010.08.22
10.07.15 - 버스에서  (0) 2010.08.22
10.07.12 - 여우비  (8) 2010.07.29
10.07.07 - 버려짐의 의미 II  (2) 2010.07.27
10.07.06 - 버려짐의 의미  (0) 2010.07.27

설정

트랙백

댓글

버스 맨 앞에서 창을 통해 바라보는 풍경은 재미있습니다.

평소 접할수 없는 도로 한 가운데서 풍경을 얻을 수 있습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27 - 하늘  (0) 2010.09.05
10.07.26 - 놓친 아이스크림  (6) 2010.08.22
10.07.19 - 해질 무렵 퇴근  (0) 2010.08.22
10.07.15 - 버스에서  (0) 2010.08.22
10.07.12 - 여우비  (8) 2010.07.29
10.07.07 - 버려짐의 의미 II  (2) 2010.07.27
10.07.06 - 버려짐의 의미  (0) 2010.07.27
10.07.06 - 쇼윈도  (0) 2010.07.24

설정

트랙백

댓글

비가 오락가락 합니다.

한쪽은 햇볕이 내리 쬐는데 저 멀리는 먹구름이 드리워졌네요.

빗방울도 한 방울씩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아...지하철역까지 100미터는 넘게 남았는데...'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26 - 놓친 아이스크림  (6) 2010.08.22
10.07.19 - 해질 무렵 퇴근  (0) 2010.08.22
10.07.15 - 버스에서  (0) 2010.08.22
10.07.12 - 여우비  (8) 2010.07.29
10.07.07 - 버려짐의 의미 II  (2) 2010.07.27
10.07.06 - 버려짐의 의미  (0) 2010.07.27
10.07.06 - 쇼윈도  (0) 2010.07.24
10.07.02 - 갑작스런 비  (0) 2010.07.22

설정

트랙백

댓글


온기 가득한 방에서 거리로 쫓겨났다.

할 수 있는 일이란 혹시나 누군가 날 다시 데려가지 않을까 하는 작은 희망으로 지나가는 사람들을 바라보는 것이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19 - 해질 무렵 퇴근  (0) 2010.08.22
10.07.15 - 버스에서  (0) 2010.08.22
10.07.12 - 여우비  (8) 2010.07.29
10.07.07 - 버려짐의 의미 II  (2) 2010.07.27
10.07.06 - 버려짐의 의미  (0) 2010.07.27
10.07.06 - 쇼윈도  (0) 2010.07.24
10.07.02 - 갑작스런 비  (0) 2010.07.22
10.07.03 - 장마  (4) 2010.07.21

설정

트랙백

댓글

누군가에게 한 없는 사랑과 애정을 받았을 곰돌이 인형.

그 에너지는 어디로 옮겨 갔는지, 지금은 그저 솜 덩어리로 재활용 물품함에 버려진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15 - 버스에서  (0) 2010.08.22
10.07.12 - 여우비  (8) 2010.07.29
10.07.07 - 버려짐의 의미 II  (2) 2010.07.27
10.07.06 - 버려짐의 의미  (0) 2010.07.27
10.07.06 - 쇼윈도  (0) 2010.07.24
10.07.02 - 갑작스런 비  (0) 2010.07.22
10.07.03 - 장마  (4) 2010.07.21
10.06.30 - 영동시장 정류장  (2) 2010.07.20

설정

트랙백

댓글


출근 할 때마다 만나는 남자가 있다.

그들은 늘 같은 자세로 아무도 없는 텅 빈 매장에 홀로 남겨져 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12 - 여우비  (8) 2010.07.29
10.07.07 - 버려짐의 의미 II  (2) 2010.07.27
10.07.06 - 버려짐의 의미  (0) 2010.07.27
10.07.06 - 쇼윈도  (0) 2010.07.24
10.07.02 - 갑작스런 비  (0) 2010.07.22
10.07.03 - 장마  (4) 2010.07.21
10.06.30 - 영동시장 정류장  (2) 2010.07.20
10.06.25 - 귀로  (2) 2010.07.15

설정

트랙백

댓글


갑작스런 비에 미쳐 우산을 준비 못한 사람도 있고...






비가 오던 맑은 날이건 늘 똑같이 일해야 하는 사람이 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07 - 버려짐의 의미 II  (2) 2010.07.27
10.07.06 - 버려짐의 의미  (0) 2010.07.27
10.07.06 - 쇼윈도  (0) 2010.07.24
10.07.02 - 갑작스런 비  (0) 2010.07.22
10.07.03 - 장마  (4) 2010.07.21
10.06.30 - 영동시장 정류장  (2) 2010.07.20
10.06.25 - 귀로  (2) 2010.07.15
10.06.25 - 석양속 전화받는 남자  (2) 2010.07.13

설정

트랙백

댓글


아침부터 빗줄기가 세차게 쏟아진다.

이번 여름을 알리는 장마인가 보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06 - 버려짐의 의미  (0) 2010.07.27
10.07.06 - 쇼윈도  (0) 2010.07.24
10.07.02 - 갑작스런 비  (0) 2010.07.22
10.07.03 - 장마  (4) 2010.07.21
10.06.30 - 영동시장 정류장  (2) 2010.07.20
10.06.25 - 귀로  (2) 2010.07.15
10.06.25 - 석양속 전화받는 남자  (2) 2010.07.13
10.06.23 - 작업  (0) 2010.07.13

설정

트랙백

댓글


비가 드문드문 내리는 출근길, 영동시장 앞 버스정류장.

비로인해 깨끗한 아침이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06 - 쇼윈도  (0) 2010.07.24
10.07.02 - 갑작스런 비  (0) 2010.07.22
10.07.03 - 장마  (4) 2010.07.21
10.06.30 - 영동시장 정류장  (2) 2010.07.20
10.06.25 - 귀로  (2) 2010.07.15
10.06.25 - 석양속 전화받는 남자  (2) 2010.07.13
10.06.23 - 작업  (0) 2010.07.13
10.06.23 - 비둘기  (0) 2010.07.13

설정

트랙백

댓글


오늘도 하루가 끝났습니다.

고단한 하루를 마치고 본능적으로 익숙한 길로 귀가를 합니다.

오늘의 쓸쓸한 뒷모습이, 내일이면 당당한 앞모습으로 바뀌겠죠.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02 - 갑작스런 비  (0) 2010.07.22
10.07.03 - 장마  (4) 2010.07.21
10.06.30 - 영동시장 정류장  (2) 2010.07.20
10.06.25 - 귀로  (2) 2010.07.15
10.06.25 - 석양속 전화받는 남자  (2) 2010.07.13
10.06.23 - 작업  (0) 2010.07.13
10.06.23 - 비둘기  (0) 2010.07.13
10.06.23 - 지하철 입구  (0) 2010.07.13

설정

트랙백

댓글



해가 서서히 지고 있습니다.

이때 전화 받는 폼이 멋진 한 남자가 서 있었습니다.

하늘을 찍는 척 하며 함께 내 사진 속에 담아 버렸습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03 - 장마  (4) 2010.07.21
10.06.30 - 영동시장 정류장  (2) 2010.07.20
10.06.25 - 귀로  (2) 2010.07.15
10.06.25 - 석양속 전화받는 남자  (2) 2010.07.13
10.06.23 - 작업  (0) 2010.07.13
10.06.23 - 비둘기  (0) 2010.07.13
10.06.23 - 지하철 입구  (0) 2010.07.13
10.06.23 - 다정한 벤치  (2) 2010.07.08

설정

트랙백

댓글



날씨 맑은 출근길, 어느 건물 옆을 지나 가는데 물방울이 떨어지고 있었습니다.

비가 오는가 싶어 하늘을 보니, 저 높은 곳에서는 남들 보다 더 빠른 하루가 시작되고 있었습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30 - 영동시장 정류장  (2) 2010.07.20
10.06.25 - 귀로  (2) 2010.07.15
10.06.25 - 석양속 전화받는 남자  (2) 2010.07.13
10.06.23 - 작업  (0) 2010.07.13
10.06.23 - 비둘기  (0) 2010.07.13
10.06.23 - 지하철 입구  (0) 2010.07.13
10.06.23 - 다정한 벤치  (2) 2010.07.08
10.06.22 - 보기 흉한 간판들  (0) 2010.07.07

설정

트랙백

댓글



언제부턴가 평화의 상징과는 거리가 멀어진 비둘기들.

이제는 노숙자처럼 거리를 떠도는 신세가 되었구나.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25 - 귀로  (2) 2010.07.15
10.06.25 - 석양속 전화받는 남자  (2) 2010.07.13
10.06.23 - 작업  (0) 2010.07.13
10.06.23 - 비둘기  (0) 2010.07.13
10.06.23 - 지하철 입구  (0) 2010.07.13
10.06.23 - 다정한 벤치  (2) 2010.07.08
10.06.22 - 보기 흉한 간판들  (0) 2010.07.07
10.06.21 - 햄버거  (0) 2010.07.06

설정

트랙백

댓글



매일매일 저 동굴 속으로 사람들이 들어가고 나온다.

두더지처럼 이리로 들어가서 저리로 나오곤 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25 - 석양속 전화받는 남자  (2) 2010.07.13
10.06.23 - 작업  (0) 2010.07.13
10.06.23 - 비둘기  (0) 2010.07.13
10.06.23 - 지하철 입구  (0) 2010.07.13
10.06.23 - 다정한 벤치  (2) 2010.07.08
10.06.22 - 보기 흉한 간판들  (0) 2010.07.07
10.06.21 - 햄버거  (0) 2010.07.06
10.06.18 - 당신만을 위한 전담 심부름 서비스  (2) 2010.07.02

설정

트랙백

댓글


다정하게 서 있는 두 나무처럼,

벤치 위의 사람들도 정다워 보인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23 - 작업  (0) 2010.07.13
10.06.23 - 비둘기  (0) 2010.07.13
10.06.23 - 지하철 입구  (0) 2010.07.13
10.06.23 - 다정한 벤치  (2) 2010.07.08
10.06.22 - 보기 흉한 간판들  (0) 2010.07.07
10.06.21 - 햄버거  (0) 2010.07.06
10.06.18 - 당신만을 위한 전담 심부름 서비스  (2) 2010.07.02
10.06.18 - 퇴근길 우리의 뒷모습  (0) 2010.07.02

설정

트랙백

댓글






도시의 흉물 중 하나.

간판!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23 - 비둘기  (0) 2010.07.13
10.06.23 - 지하철 입구  (0) 2010.07.13
10.06.23 - 다정한 벤치  (2) 2010.07.08
10.06.22 - 보기 흉한 간판들  (0) 2010.07.07
10.06.21 - 햄버거  (0) 2010.07.06
10.06.18 - 당신만을 위한 전담 심부름 서비스  (2) 2010.07.02
10.06.18 - 퇴근길 우리의 뒷모습  (0) 2010.07.02
10.06.17 - 고양이 출근  (2) 2010.07.01

설정

트랙백

댓글



회식이다. 

이번에는 이국적인 맛을 찾아 이태원으로 가 본다.

익숙지 않은 향신료 맛과 식당 분위기에 일상의 무료함을 달래본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23 - 지하철 입구  (0) 2010.07.13
10.06.23 - 다정한 벤치  (2) 2010.07.08
10.06.22 - 보기 흉한 간판들  (0) 2010.07.07
10.06.21 - 햄버거  (0) 2010.07.06
10.06.18 - 당신만을 위한 전담 심부름 서비스  (2) 2010.07.02
10.06.18 - 퇴근길 우리의 뒷모습  (0) 2010.07.02
10.06.17 - 고양이 출근  (2) 2010.07.01
10.06.16 - 낯설음  (2) 2010.06.30

설정

트랙백

댓글


해주세요.

뭐든지(?) 사다주는 심부름 서비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23 - 다정한 벤치  (2) 2010.07.08
10.06.22 - 보기 흉한 간판들  (0) 2010.07.07
10.06.21 - 햄버거  (0) 2010.07.06
10.06.18 - 당신만을 위한 전담 심부름 서비스  (2) 2010.07.02
10.06.18 - 퇴근길 우리의 뒷모습  (0) 2010.07.02
10.06.17 - 고양이 출근  (2) 2010.07.01
10.06.16 - 낯설음  (2) 2010.06.30
10.06.16 - FASHION  (0) 2010.06.27

설정

트랙백

댓글


퇴근길 나의 모습.

우리의 뒷모습.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22 - 보기 흉한 간판들  (0) 2010.07.07
10.06.21 - 햄버거  (0) 2010.07.06
10.06.18 - 당신만을 위한 전담 심부름 서비스  (2) 2010.07.02
10.06.18 - 퇴근길 우리의 뒷모습  (0) 2010.07.02
10.06.17 - 고양이 출근  (2) 2010.07.01
10.06.16 - 낯설음  (2) 2010.06.30
10.06.16 - FASHION  (0) 2010.06.27
10.06.15 - 구름  (4) 2010.06.26

설정

트랙백

댓글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는 출근길.

고양이씨의 하루도 시작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21 - 햄버거  (0) 2010.07.06
10.06.18 - 당신만을 위한 전담 심부름 서비스  (2) 2010.07.02
10.06.18 - 퇴근길 우리의 뒷모습  (0) 2010.07.02
10.06.17 - 고양이 출근  (2) 2010.07.01
10.06.16 - 낯설음  (2) 2010.06.30
10.06.16 - FASHION  (0) 2010.06.27
10.06.15 - 구름  (4) 2010.06.26
10.06.14 - 월요일 비  (0) 2010.06.23

설정

트랙백

댓글



늘상 같은 길을 반복해서 다닌다고 생각하지만,

가끔 낯선 풍경에 놀라곤 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18 - 당신만을 위한 전담 심부름 서비스  (2) 2010.07.02
10.06.18 - 퇴근길 우리의 뒷모습  (0) 2010.07.02
10.06.17 - 고양이 출근  (2) 2010.07.01
10.06.16 - 낯설음  (2) 2010.06.30
10.06.16 - FASHION  (0) 2010.06.27
10.06.15 - 구름  (4) 2010.06.26
10.06.14 - 월요일 비  (0) 2010.06.23
10.06.11 - 에스컬레이터 중독  (0) 2010.06.18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