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메지성
여행 세째 날, 우리는 고베로 향했다. 오사카에서 히메지까지 전철로 약 1시간 반가량 걸렸다. 지하철에서 내려 버스로 약 3~4정거장 가면 하얗고 고귀하게 서있는 성이 눈에 들어온다. 고베를 여행지로 뽑은 첫 번째 이유가 바로 히메지성때문 이였다.

축성 이후에 몇차례 전화와 재난에도 무사히 원형을 유지해, 현재 일본에서 원형 그대로 남아 있는 유일한 성이고 이곳에서 영화나 TV 드라마등이 촬영된다고 한다. 우리나라 바람의 파이터도 이곳에서 촬영했다고 한다.

히메지성은 전국시대 파란만장한 인생을 산 한 여성의 이야기로 유명한데,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손녀이자 도요토미 히데요리의 아내인 센히메가 바로 그 주인공으로 불행한 삶을 살다 간 센히메를 위해 만든 건축물이 히메지성 곡곡에 남아 있다고 한다.

하얀색의 외벽과 검은색의 기와가 어울려 보는 각도에 따라 그 멋을 달리한다. 아래쪽에서 올려다 본 모습에서는 이 성이 내재하고 있는 곡선의 아름다움이 드러난다.  

 

 



히메지성 정면

히메지성 측면

히메지성 바로 앞





신발을 벗고 성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사람도 많고 계단의 경사가 급해서 오르락 내리락하기는 힘들지만 일단 올라서면 넓은 내부가 펼쳐진다. 몇 층 더 오르면 꼭대기 층에 이르고, 이곳의 창으로 통해 이곳 시내의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지진이 많은 나라에서 이렇게 고층으로 튼튼하게 지었다는 것이 놀랍다. 

꼭대기 층 전경 I

 

꼭대기 층 전경 II

히메지성 내부





고코엔
히메지성에서 나와 약 5분 거리에 고코엔이라는 정원이 있다. 1992년에 히메지시 100주년을 기념하여 조영된 정원이라 한다.

9개의 정원으로 구성되어있는데, 일본식 정원 특유의 아기자기하며 대자연을 미니어쳐로 만든 듯 하다. 이 때는 가을이 끝날 무렵이였으나, 아직 단풍의 화려한 붉은 빛이 눈을 즐겁게 해주고 있었다.












 


 



고코엔에서 나와 바로 앞에 있는 일식집에서 간단하게 돈까스와 우동으로 점심을 때웠다. 역시 관광지라 가격은 좀 비싸고 맛도 다른 전통 일식집에 비하면 떨어졌다. 그래도 아침 일찍부터 여행 다니느라 배가 고파서인지 눈깜짝 할 사이 먹어 치워 버렸다.

히메지성 앞 거리

일식집





오사카 Day1 보기
오사카 Day2 보기
고베 Day3 보기
교토 Day4 보기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평] 세미원  (0) 2009.06.25
[남양주] 수종사  (0) 2009.06.21
[일본] 교토 여행 - Day4  (0) 2009.06.20
[일본] 고베 여행 - Day3  (2) 2009.06.17
[일본] 오사카 여행 - Day2  (0) 2009.06.11
[일본] 오사카 여행 - Day1  (0) 2009.06.11
[남양주] 홍릉, 유릉  (0) 2009.06.09
[서울] 영휘원  (0) 2009.05.28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ihalu 2009.11.11 10:5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와...일본 가을에 가셨는요^^ 나도 꼭 가고싶군요. 일본의 억세밭을 찍고 싶은데,,,^^
    뭐 한국이랑 같겠지만 이국이란 느낌?이 묘할것 같아요^^

    • BlogIcon Anki 2009.11.11 12:45 신고 수정/삭제

      작년 11월경 갔으니 벌써 일년이 되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