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여름도 다 지나가고 있지만 그래도 가끔씩 냉면이 땡겨올 때가 있다.
냉면 잘하는 집은 여기 저기 많지만, 올림픽 공원 북2문 건너쪽에 위치한, 정확히 하면 성내동에 위치한 함흥 냉면은 특히 육수맛이 끝내줘서 자주 찾게 된다.


예전 어렸을때 어머니를 따라 와봤지만, 그땐 냉면맛을 잘 몰랐는데, 그 후 몇번 다시 오면서 이 곳이 맛집이구나 알게 되었다.
실내에 주방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


가격은 보통 냉면 전문점의 가격이다.
냉면 종류는 7,000원 이고 몇몇 사람이 시켜먹던 갈비탕은 8,000원.
다음에는 갈비탕도 먹어 봐야겠다.


중국집에서 짜장면이냐 짬뽕이냐 고민하듯이, 냉면집에선 물냉이냐 회냉이냐가 고민이다.
한국인 특성답게 서로것을 나눠 먹을 수 있으니 비빔냉면, 물냉면 그리고 왕만두를 주문하였다.


주문하고나자 바로 나오는 육수.
따스한 육수를 컵에 따른다.


역시 육수맛이 끝내준다.
진하면서 약간 매콤한 맛이 한모금 한모금 자꾸 들이키게 된다.
한번 맛보면 이 맛이 생각나서 또 오게 될 것이다.


곧이어 만두가 나왔다.
내가 좋아하는 고기 만두이다. 난 김치만두보다 고기 만두가 더 좋다.


만두속에 고기가 많이 들어 담백하고, 피가 너무 두껍지도 얇지도 않아서 쪽득한 맛이 느껴진다.
만두를 너무 좋아해서, 집에 만두가 떨어지지 않는다. 만두는 라면 다음으로 내 비상 식량이다.


그리고 곧 물/비빔 냉면 쌍이 도착.
항흥냉면은 원래 매콤한 회냉면으로 시작했다고 하나, 둘 다 맛보고 싶다.


함흥냉면의 특성처럼 면발이 가늘며 쫄깃하다.
물냉면의 국물도 육수만큼 진~하다.


비빔냉면도 도착.
또냐가 회를 못먹어서 비빔냉면을 시켰는데, 비빔냉면보다는 회냉면이 더 맛나는 듯 하다.


가는 면발, 붉은 양념과 가늘게 썰린 오이와 배, 그리고 계란 반개.
이 조화가 오묘한 비빔냉면의 맛을 만든다.


참기름의 윤기가 좔좔 흐르는 것이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돈다.


식사전 한컷!
반찬은 뭐 보잘 것 없지만, 주메뉴가 맛있으니 그정도는 통과.


물냉면에 들어있는 한조각의 편육도 한 컷.
오이가 따라 올라와서 눈물을 흘리는 듯...


눈깜짝할 사이 비워지는 그릇들...
입가심으로 주전자의 육수를 따라 마신다.
또 언제올지 모를 아쉬움에 또냐는 육수 4컵, 나는 한컵 반을 마셨다.


육수와 냉면으로 배를 든든히 하고 나온다.
들어갈땐 사람이 거의 꽉 차 있었는데, 먹고나니 좀 한가해 졌다.
젋은 사장님(?) 에게 계산을 하고 나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동구 성내제3동 | 함경면옥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