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신혼여행 6일차.
룩소르 관광의 마지막 코스인 서안 투어를 아침부터 시작하였다. 나일강 서쪽인 서안은 죽은사람을 위한 무덤이 존재한다.
유명한 람세스나, 투탕카멘의 무덤도 여기에 있다.

왕가의 계곡에 도착하였다.



매표소에서 무덤이 많이 모여있는 곳까지 열차를 타고 이동한다. 


풀 한포기 없이 온통 바위산이다.


열차에서 내려 조금만 걸어가면 왕들의 무덤이 있다.


이 곳이 왕가의 계곡 (Valley of the Kings)임을 설명하는 안내판이 있다.


투탕카멘과 같은 특별한 무덤은 돈을 따로 내고 들어간다.


투어 가이드가 무덤에 대하여 설명을 하고 있다.


투탕카멘 무덤의 안내판도 보인다.


가이드가 몇시 까지 모이라고 정해주고, 각자 무덤들을 돌아본다.


사람들이 많아서 줄서 입장한다.


내부는 촬영 금지이다.


우리가 흔히보던 화려한 색상의 이집트 벽화 그림은 모두 이 무덤들 안을 장식하고 있다.


Abydos King List

기억속으로만 이 장면을 담을 수 밖에 없는 것이 조금 아쉽지만, 이런 유산이 훼손되는 것도 원하지 않는다.


왕가의 계곡 투어를 마치고 내려왔다.


버스로 이동 중의 풍경.


역시 관광투어라서 기념품 가게에 잠깐 들른다.


같은 투어 일행의 다정한 모습.


이곳은 핫셉슈트 여왕 장제전.


사후의 왕을 모시는 곳이다.


어제본 카르나크신전에 비하면 작은 규모이지만, 바위의 계곡에 이렇게 거대한 신전을 만들었다는 것이 놀랍다.


기둥에 세겨진 부조.


신전 내부와 병풍처럼 둘러싼 바위산.


햇빛을 받아 황금색으로 빛난다.


장제전 내의 기둥들.


장제전 입구에 서있는 석상들.


정교하면서 위엄있는 모습.


아래 층에서 바라본 모습.


세월의 풍파속에 기둥을은 파손되어 있다.


햇빛에 반사되어 보이는 기둥들.


기둥에 조각된 얼굴 조형.


신전은 마치 근 현대의 미술관이나 박물관과 같은 형상이다.


그 당시의 건축 및 예술 감각은 매우 뛰어났음을 알수 있다.


이동중인 투어의 일행들.


한국인 노신사 두분끼리 여행을 오셨다.


어제 저녁에 왔던 멤논거상. 낮에 보니 또 다른 느낌이다.
 


두 거인 앞에서는 기념 촬영이 한창이다.


서안 광광을 마치고 다시 룩소르 시내로 돌아왔다.


오늘도 마부는 관광객을 태우기 위해 분주하다.


점심은 맥도날드에서. 현지 사람들에겐 매우 비싼 가격이라고 한다.


관광지에서는 말이 생계 수단이다.


숙소까지 마지막으로 마차를 타본다.


이제 룩소르여행을 마치고, 우리의 마지막 여행 목적지인 후르가다로 이동한다.



민박집 사장님의 권유로 이집트 운전기사가 딸린 렌트카를 이용하여 우리는 후르가다로 이동하였다.
그런데, 후르가다로 이동할 관광차량은 일정시간에 모여 이집트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함께 이동하는 것이다.
수백대의 차량이 함께 이동하는 것이 장관이다.
운전기사에 경찰의 호위까지 받으니 특별한 대접을 받는거 같아 매우 기분 좋았다.



More:
[이집트] 신혼여행 1 - 두바이 씨티투어
[이집트] 신혼여행 2 - 카이로
[이집트] 신혼여행 3 - 열기구투어
[이집트] 신혼여행 4 - 사막투어
[이집트] 신혼여행 5 - 동안투어
[이집트] 신혼여행 6 - 서안투어
[이집트] 신혼여행 7 - 후르가다 



설정

트랙백

댓글

  • 2010.07.23 02:56 답글 | 수정/삭제 | ADDR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