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룡포마을 여행을 와서 단골식당에 점심식사를 위해 찾아갔다. 내가 단골로가는 식당이 아니라 식당이름이 단골식당이다.

주말에는 줄이 길게 늘어선다고 하는데, 평일이라 사람이 적었다.


주 메뉴는 오징어/돼지불고기와 순대국이다. 순대국은 각자 시키고 불고기를 하나 같이 나눠먹으면 좋을듯 하다.


기본 반찬은 그럭 저럭~~


오징어와 돼지불고기중 고민하다 돼지불고기를 주문하였다. 접시가 우리집꺼랑 똑같았다.


고추장으로 맵게 양념 되어지고 연탄불로 구워서 맛과 향이 진하다.


순대국도 나왔다. 밥은 따로 먹다가 반쯤 남았을때 말아 먹는것을 좋아해서, 따로국밥으 주문하였다.


고기도 듬쁙 들어 있었다. 비린내도 없고 국물도 설렁탕처럼 구수했다.


4,000원의 저렴한 가격이지만 맛은 보통의 6,000원짜리 순대국보다 맛있었다. 저렴한 가격에 맛까지 좋으니 기분이 좋다.


둘이서 맛있게 한 상 비웠다.


아담한 실내는 식사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주방도 덩달아 바쁘다.


다른 손님을 위해서 불고기가 연탄불에서 불이나케 구어지고 있다.



시골의 투박한 식당이지만 맛은 끝내주었다.
그런데 조금 친절하게 손님들을 대해줬으면 하는것과 여행객이 많이 찾는만큼 화장실도 깨끗해졌으면 하는 소박한 바램이다.


보기: 회룡포 여행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예천군 용궁면 | 단골식당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