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어쩔수 없이 일방통행 길에 들어서게 된다.

과거의 넓은 길에비해 미래의 길은 자꾸 좁아지고 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09 - 퇴근길의 초상  (0) 2010.02.16
10.02.08 - Blue Monday  (0) 2010.02.16
10.02.05 - 정글 도시  (0) 2010.02.05
10.02.04 - 일방통행  (0) 2010.02.05
10.02.03 - 흔들린 출발  (0) 2010.02.05
10.02.01 - 외식  (0) 2010.02.02
10.02.02 - 틀린 그림 찾기  (0) 2010.02.02
10.01.27 - 섬  (0) 2010.01.3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