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으로서, 아버지로서, 어머니로서 한 가정을 굶기지 않기 위해
오늘도 녹초가 된 몸을 흔들리는 버스에 기대어 퇴근을 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17 - 무중력  (0) 2010.02.21
10.02.11 - 목요일엔 눈  (0) 2010.02.21
10.02.10 - 수요일엔 비  (0) 2010.02.19
10.02.09 - 퇴근길의 초상  (0) 2010.02.16
10.02.08 - Blue Monday  (0) 2010.02.16
10.02.05 - 정글 도시  (0) 2010.02.05
10.02.04 - 일방통행  (0) 2010.02.05
10.02.03 - 흔들린 출발  (0) 2010.02.0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