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온 다음날 아침 세상이 하얗게 변해있다.

언덕에, 나무 위에, 낮은 지붕 위에 쌓인 멋진 풍경을 기대하지만,

주변의 아파트 때문에 그 틈 사이로 보이는 풍경에 만족해야 한다.

풍경을 감상하는 즐거움도 좁아지는 틈만큼으로 작아지기만 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23 - 빌딩 틈  (0) 2010.02.25
10.02.22 - 흐르는 도시  (0) 2010.02.25
10.02.19 - 금요일 퇴근  (0) 2010.02.21
10.02.18 - 아파트 설경  (0) 2010.02.21
10.02.17 - 무중력  (0) 2010.02.21
10.02.11 - 목요일엔 눈  (0) 2010.02.21
10.02.10 - 수요일엔 비  (0) 2010.02.19
10.02.09 - 퇴근길의 초상  (0) 2010.02.16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