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 반듯한 건물과 건물들 사이로...

 일상의 규격화된 현대인처럼, 그 틈 사이는 여유가 없어 보인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26 - 네줄서기  (0) 2010.03.10
10.02.25 - 비  (0) 2010.02.25
10.02.24 - 자전거  (2) 2010.02.25
10.02.23 - 빌딩 틈  (0) 2010.02.25
10.02.22 - 흐르는 도시  (0) 2010.02.25
10.02.19 - 금요일 퇴근  (0) 2010.02.21
10.02.18 - 아파트 설경  (0) 2010.02.21
10.02.17 - 무중력  (0) 2010.02.2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