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회
육회비빔밥: 17,000원
소찌개: 8,000원


영천에서 유명한 음식중 하나는 육회이다. 그 중 영화식당이란 곳이 유명한데 지금도 그 맛을 잊을수가 없다. 들어가는 입구에는 아주머니 두분이서 육회를 손질하고 계셨다.

나는 "육회비빔밥"을 시키도, 육회를 안 좋아하는 또냐는 "소찌개"를 시켰다.

육회가 하얀 그릇에 듬뿍 담겨있었고, 공기밥을 하나 주었다. 여기에 밥을 슥슥 비벼서 먹으니, 참기름의 고소함과 육회의 부드러움 그리고 밥알의 알갱이가 씹히는 맛이 일품이었다. 한 숟갈, 한 숟갈 아껴먹으며 줄어드는 육회비빔밥에 눈물을 흘렸다...








이 곳 육회는 배를 가늘게 썰어 함께 먹는 일반적인 육회와 달리 파를 잘게 썰어 얹은 다음 참기름과 육회, 육수로 버무려 나오는것이 특색이다.


또냐가 주문한 소찌개의 국물맛도 좋았다. 고기는 약간 찔겼지만, 두어 숟갈 남은 밥그릇에 국물을 비벼서 먹었는데 육계장보단 맵지 않고 고기와 어울어진 달콤 시원한 맛이 뒷맛을 깔끔하게 해주었다.





삼송 꾼만두
꾼만두: 4,000원
영천에서 또 유명한 먹을거리가 꾼만두이다. 군만두를 세게 발음해서 꾼만두인거 같다. 위 영화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바로 꾼만두를 찾아나섰다.

먼저 영천 시내의 본점을 찾아갔는데, 오후 4시가 조금 늦은 시간이었는데, 지금 막 만두가 다 떨어졌다고 한다. 우리 뒤로도 몇 손님 왔는데 다들 발길을 되돌릴 수 밖에 없었다.

이렇게 되니 꾼만두가 더 아쉬워졌다. 그냥 갈까 하다가 기필고 먹어야겠다는 설움이 북받쳤다. 네비로 찾아보니 분점이 몇개 있었다.

가까운 분점(야사점)으로 달려가니 이 곳도 4인분 밖에 남지 않았다고 한다.
우리가 1인분 시키고 우리 뒤에 바로 들어온 부부가 2인분 시키고, 먹고 있던 분이 남은 1인분을 포장 해달라 해서 사실 우리 도착과 함께 만두가 끝났다. 이어서 들어온 손님들도 역시 발길을 되돌려야 했다.

1인분에 만두 6개가 나오는데, 한개 크기가 일반 만두의 2배라서 혼자서 한끼 식사 양으로도 충분할거 같다. 바삭하게 잘 튀겨진 만두피가 노릇한 색깔을 띄고있다. 먹는 방법은 손으로 만두를 들고 고추장양념과 단무지를 함께 올려놓고 먹으면 된다.

이 날 맛있는 영천의 음식때문에 우리는 배가 터질 지경이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영천시 남부동 | 편대장영화식당 본점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