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서 제일 좋아했던 버스의 자리는 창밖을 정면으로 볼수 있는 맨 앞자리였다.

나이가 들면서 뒷 자리 한 구석이 점점 편해진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3.26 - 친구는 외계인  (0) 2010.04.16
10.03.25 - 절규  (4) 2010.04.05
10.03.19 - 이국적  (0) 2010.04.01
10.03.18 - 자리  (2) 2010.04.01
10.03.17 - 흔적  (0) 2010.03.29
10.03.16 - 트루먼쇼  (0) 2010.03.24
10.03.15 - 구원  (0) 2010.03.23
10.03.11 - 방향  (2) 2010.03.22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패리 2010.04.02 15:5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두 언젠가부터 구석자리만 찾게 된다는; ;;

    • BlogIcon Anki 2010.04.05 00:11 신고 수정/삭제

      나이가 더 들면 다시 앞자리로 가겠죠...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