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계사는 경남 하동에 지리산 자락에 위치하는 신라시대의 고찰이다.
특히 일년에 한번 4월초면 화개장터에서 쌍계사에 이르는 십리벚꽃길은 국내에서 최고로 아름다운 길 중 하나이다.
방문 당시는 벚꽃이 피기 바로 전 매화가 한참 필 무렵이었다.

쌍계사는 여러 문화재외에도 차와 인연이 깊은 곳으로 쌍계사 입구 근처에는 '차시배추원비(茶始培追遠碑)'가 있고, 화개에서 쌍계사로 이어지는 벚꽃길에도 '차시배지(茶始培地)' 기념비가 있다. 차는 신라 선덕여왕때 당나라에서 처음 들여왔는데 흥덕왕 3년(828년) 김대렴(金大簾)이 당나라에서 차나무 씨를 가져와 왕명으로 지리산 줄기에 처음 심었다고 한다. 김대렴이 차를 심은 이후 진감선사가 쌍계사와 화개 부근에 차밭을 조성, 보급하였다고 한다.
출처: http://www.ssanggyesa.net/introduce/introdu01.html

이렇듯 쌍계사는 우리나라 차 보급의 원조라고 할 수 있겠다.

국립공원 내의 사찰은 입장료가 있다.


가람 배치에서 보듯, 많은 전각이 사찰 내에 있다. 꽤 규모가 있는 사찰이다.


사찰에서 제일 처음 만나는 일주문. 바로 사찰의 시작임을 알림과 동시에 항상 한 방향으로 수도 정진하란 의미이다.


두 번째 금강역사를 모시는 금강문이 보인다. 금강역사는 부처님, 불법, 스님들에 대한 믿음이 제일 단단한 물질인 금강과 같다고 한다.


천왕문의 입구.


천왕문 안에는 4대 천왕이 모셔져 있다. 수미산의 4방향을 지키는 수호신이다.


절 왼편으로는 대나무가 곧게 뻗어있다.


조그만 실개천과 대나무 그리고 전각이 조화를 이룬다. 늦은 봄쯤이면 매우 예쁠 거 같다.


쌍계사의 건물들은 자연의 일부인 듯 주변과 잘 어울린다.


구층석탑. 고산스님이 인도 성지순례를 마치고 돌아올 때 스리랑카에서 직접 모셔온 석가여래 진신사리가 모셔져 있다.


왼쪽 편으로는 2층의 성보박물관이 위치한다.


불일폭포를 안내하는 표지판이 보인다. 또냐 임신한 몸 이므로 폭포까지 가지 않기로 했다.


금당으로 가는 계단.


사찰 약간 뒤편으로 대웅전이 서있다.


대웅전 앞으로는 진감국사비가 서있다. 신라시대 고승 진감선사 혜소의 높은 덕을 공덕 하기 위해 세운 비석이라고 한다.




기와와 흙으로 만든 담이 정감 있다.


대웅전 안에는 중앙에 본존불인 석가모니불, 좌측에 아미타불, 우측에 약사여래불이 모셔져 있다.


대웅전 뒤편으로 화엄전과 삼선각이 있다.


고요한 사찰의 풍경은 마음을 정갈하게 만들어 주는 거 같다. 특히 쌍계사는 주변 자연과 자연스럽게 어울러져 매우 아름다운 곳이다.


















쌍계사 마애불.














사찰의 인공적인 건물들은 자연과 자연스럽게 호흡한다. 
자연과 융화되어 그 일부가 됨으로써 우리가 친근하게 다가 갈수 있는 곳이다.  
우리도 자연에 일부인 것 처럼...



근처 여행지로는,
화개장터
매화마을 (4월 매화시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 쌍계사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