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계사 여행을 마치고 주차장 맞은편에 있는 단야식당을 찾아갔다.
사찰을 한바퀴 휭 돌아보고 오니 이미 배도 출출해져 있었다.

나무 판자위에 "단야식당" 이란 팻말이 플라스틱으로 만든 도심 간판보다 훨씬 멋스럽고 예쁘다.


입구엔 메뉴가 표지판처럼 서있다. 이 중 별미 사찰국수가 목표이다.


앞에서는 단체손님이 이제 식사를 막 끝내는 참이었다.


단체손님 때문에 음식 만드는 데 20분은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 그냥 갈 수 없어서 기다렸다.
시골 집을 개조해서 만든 식당이라 안 마당도 가정집의 일부 같다. 


코팅된 메뉴판에 왼편엔 식당을 소개하고 있고, 오른편엔 식사류등이 있다.
별미 사찰국수는 2인분 이상 주문가능하고 1인분에 6,000원이다.


밖에서도 기다리는 사람들이 식당을 구경하고 있다.


한참 지나서 식사가 나왔다. 반찬은 조금씩 다 먹을수 있게 조금씩 내온다고 써 있었다. 남는 음식을 버리는 것보다 훨씬 현명한 판단이겠다.


사찰국수도 모습을 보였다. 들깨와 같은 양념으로 보통의 국수와는 빛깔부터 다르다.


메밀로 된 면발이 부드러워 가위로 자를 필요도 없다.


들깨, 표고버섯 호박등 산나물로 만들어진 건강식품이다.
주 재료가 들깨 이다보니 전체적으로 국수가 첨가된 고소한 죽 같다.


반찬은 정갈하게 나왔다.


매실 짱아치도 나왔다. 이정도는 먹겠는데, 더 푹 익힌 메실 짱아치는 나도 잘 못 먹겠다.


어느새 한 그릇 뚝딱 비웠다. 국물까지 다 비웠지만 그래도 약간은 허전한 감이 있다.
배부리 먹지 말라는 사찰 음식의 철학 이랄까 아니면 국수라 그런지 포만감은 덜했다.


봄이 오는 시간이라 앞 마당 나무에도 꽃이 피고 있었다.


날이 좋으면 마당 옆 야외에서 식사해도 좋겠다.


보통 사찰 주변의 판에 박은 듯한 일반음식점과는 차별이 되는 맛과 풍경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 단야식당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