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시간이 넘어선 늦은 시간.
뭐가 그리 바쁜지 도심은 늘 분주하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4.06 - 4개의 다리  (2) 2010.04.21
10.04.05 - 전단지  (0) 2010.04.17
10.03.30 - 황혼  (0) 2010.04.17
10.03.29 - 도심의 밤  (0) 2010.04.17
10.03.26 - 친구는 외계인  (0) 2010.04.16
10.03.25 - 절규  (4) 2010.04.05
10.03.19 - 이국적  (0) 2010.04.01
10.03.18 - 자리  (2) 2010.04.0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