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면 도심의 거리에 전단지들이 마구 뿌려진다.
바람에 나뒹구고 발길에 치인다.
그래도 향락을 즐기라고 손짓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4.09 - 막차  (0) 2010.04.25
10.04.08 - 빠른 스침  (0) 2010.04.21
10.04.06 - 4개의 다리  (2) 2010.04.21
10.04.05 - 전단지  (0) 2010.04.17
10.03.30 - 황혼  (0) 2010.04.17
10.03.29 - 도심의 밤  (0) 2010.04.17
10.03.26 - 친구는 외계인  (0) 2010.04.16
10.03.25 - 절규  (4) 2010.04.0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