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까스는 고소한 튀김 옷과 육질의 씹히는 맛 그리고 소스의 짭짤한 맛이 어울려져 특히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다.

일식 돈까스 경우 튀김을 살리려고 소스가 따로 나오는데, 난 그보다는 소스가 튀김에 범벅이 되어 적당히
튀김이 녹아 있는 한국식 돈까스를 더 좋아한다. 그래서 남산 왕돈까스를 좋아하는데 예전의 크기만 못해지고 있었다.

전에 또냐가 TV에 나온 돈까스클럽 양주 본점을 보고 가보고 싶다고 했는데, 집인 구리에서 가까운 남양주에도 분점이 있어
이곳을 찾아 갔다. 이번이 두 번째 방문이다.

날씨도 좋은 토요일 점심 시간이었다.


다양한 메뉴가 있다.


돈까스를 주 무기로 스파게티와 우동, 모밀 등 면 요리도 있다.


그 중 주 메뉴는 왕돈까스다.


주문을 완료하고 기다린다.


드디어 나왔다. 왕돈까스. 사이드로 깍두기, 수프, 국물이 나온다.


크기에서부터 압도한다. 과연 다 먹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정말 푸짐해 보인다.


커다란 돈까스가 전체적으로 잘 바삭 하게 튀겨졌다.


밥, 단무지, 양배추도 보통 돈까스처럼 주변을 장식한다.


스테이크 소스를 따로 뿌렸는지, 검은색의 소스가 모양을 낸다.


시식을 위해 칼질에 들어간다.


너무 커서 썰다 보면 팔이 아프다.


그래서 적당히 몇 개 썰어놓고 시식을 한다.
고기도 전체적으로 잘 익어서 고기 비린 맛이 없다.


또 먹기 위해 칼질을 한다. 너무 커서 쉬엄쉬엄 먹어야 한다.


소스가 튀김 사이로 적당히 침투해야 먹기 좋은 쫄깃한 상태가 된다.


드디어 다 먹었다...정말 배가 부르다.
다 못 먹으면 포장해 가도 된다.


보통의 돈까스집과 다르게 인테리어도 모던하게 꾸며져 있다.


실내 분위기가 커피전문점 같기도 하고 책을 진열해서인지 북카페 같기도 하다.
하지만 아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의 손님들이 많다.


SBS의 생방송 투데이에 나왔었다.


후문으로 나가면 한강이 보인다.


인라인을 탈수 있는 공간도 있고, 야구장도 있고, 한강을 따라 자전거 도로도 있다.
식사 후 한강을 따라 산책하면 어느 정도 배가 꺼질 것이다.







주차장: Good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남양주시 양정동 | 돈까스클럽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