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개장의 얼큰하고 매콤한 국물 맛은 중독성 있게 생각난다. 직장동료가 괜찮은 집이라고 몇 번 점심식사를 한 논현동의 육개장 집을 또냐와 함께 주말에 다시 찾아갔다. 이 곳의 특징은 칼국수도 나오기 때문에 또냐가 특히 좋아한다. 토요일 점심시간 조금 전이라 이날 우리가 첫 손님이었다.

논현역에서 약 5분 거리에 있다. 간판은 투박하게 논현육개장 육칼전문이라고 써있다.



육개장 칼국수라 써 있는 저 곳이 주방이다.


전에 왔을 때보다 메뉴가 더 간단해 졌다. 우리는 당연히 육칼 (육개장 + 칼국수 + 밥)을 주문하였다.


이른 시간이라 손님이 없었다.


덕분에 맘놓고 사진을 찍었다.


드디어 주문한 육칼이 나왔다.


탱글탱글한 칼국수 2인분이 한 그릇에 담겨 나왔다.


먼저 칼국수를 담가 먹고 나중에 밥이랑 먹는 것이 순서이다.


양이 꽤 많다.


하얀 칼국수를 육개장에 넣어 먹는다.


면에 어느 정도 간이 베면 건더기와 함께 먹는다. 칼국수의 쫄깃함에 육개장의 매콤한 맛이 더해진다.


면을 너무 오래 놓아두면 육개장 국물이 탁해지므로 적당히 넣어 먹는다.


반찬으로 나온 옛날 소시지. 금방 부친 거라 따뜻하고 맛있다. 육개장의 매운맛을 가라 앉히는 역할을 한다.


옛날 도시락 반찬 중 제일 맛있었던 기억이 난다.


숙주나물. 이것도 매운맛을 가라 앉히는데 도움이 된다. 숙주나물의 신선하고 아삭한 맛이 입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흰 쌀밥이 일반 공기보다 작은 그릇에 담겨 나온다.


나는 밥을 한 숟가락 떠서 국물에 담가 먹는다. 처음부터 밥을 말아두면 밥이 불어서 쌀 알갱이의 쫀득함이 사라진다. 


육개장의 건더기들과 함께 떠먹는다.


얼큰하고 매콤한 육개장을 한 그릇 다 비웠다. 먹고 나니 땀이 비 오듯 쏟아진다.


나오다 보니 작년에 TV에 방영된 간판이 보였다.


바로 맞은편에 논현 공영주차장이 있어 차를 가져가도 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1동 | 논현 육개장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