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날 들꽃수목원을 여행하고 돌아오는 길에 점심 식사할 곳을 헤매고 있었다. 비도 오고 해서 수제비도 먹고 싶고 칼국수도 먹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에 차를 몰고 서울 방향으로 오던 중 국수역 근처에서 어느 국수집을 발견하였다.

너무 허름해서 장사를 안 하는 폐가인줄 알았다. 창문 너머로 내부를 보니 사람들이 꽤 있었다. 그리고 밖에 된장수제비란 메뉴가 눈에 띄었다. 좀처럼 먹어보기 힘든 메뉴라 우리는 이곳에서 점심을 해결하기로 의견 일치를 보았다.

입구부터 금방이라도 무너질 태세이다.



나는 된장수제비, 또냐는 부추칼제비 그리고 녹두빈대떡도 주문하였다.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 정말 된장국에 수제비가 있었다.


커다란 붉은색의 새우가 음식을 먹음직스럽게 보이게 한다.


구수한 된장국 맛과 쫄깃한 수제비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특별한 맛이다.
특히나 된장은 항암 효과에 좋다고 하니 건강에도 좋은 음식이겠다.


또냐의 부추 칼제비이다. 칼국수와 수제비가 함께 들어 있다.


특이하게 수제비 안에 부추가 보인다. 수제비 반죽 시 부추를 넣어 만들었나 보다.


바지락과 해산물이 들어있어 시원한 맛이다.


밑반찬을 열무김치와 얼갈이김치 두 가지가 깔끔하게 나온다.
 


또냐는 먹고 싶었던 음식을 먹게 되어서 신이 났다.


녹두 빈대떡도 나왔다. 2조각이 나온다.


겉보기에도 노릇 노릇한 것이 먹음직스럽다.


먹을 때 녹두의 텁텁한 느낌이 나지만 이것이 녹두빈대떡의 맛이다.


밖은 고소하고 안은 야채와 녹두의 맛이 난다.


물론 이날 수목원을 걸어 다녀 배도 고팠지만 맛있다를 연발하며 즐겁게 먹었다.


내부를 찍기 위해 옆 테이블이 빌 때까지 기다렸다.


다 먹고 나니 또냐의 빈 접시에 조개껍질이 가득 쌓였다.


너무 배가 고파서였는지 싹싹 비웠다.


주방도 훤히 뚫려있어 내부가 잘 보인다. 깨끗하고 청결해 보인다.


나오는 길에 찍은 입구. 너무 허름해서 들어갈까 말까를 망설였지만 후회 없는 선택이었다.



이곳 지역이 국수리이고 국수역도 있어 국수의 본 고장 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 국수리국수집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

  • 미르마미 2010.11.05 13:07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전 여기서 된장칼국수를 먹어봤는데 구수하니 맛이 독특하더라구요 ^^
    평일 점심시간이었는데도 사람이 어찌나 많던지 ㅎㅎ

    • BlogIcon Anki 2010.11.17 01:02 신고 수정/삭제

      저는 된장수제비인데 역시 구수하고 몸에도 좋은거 같더라구요~~`
      얘기하다보니 또 먹고싶어지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