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이 점점 길어져 이제 퇴근 시간에도 해가 남아있다.

비록 져가는 해 이지만, 

사광의 부드러운 빛은 오늘 하루를 차분히 정리 해주기에 충분하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07 - 아버지의 출근  (0) 2010.06.11
10.06.04 - 바둑판  (0) 2010.06.11
10.06.04 - 눈뜨는 도시  (4) 2010.06.07
10.06.04 - 날씨 좋은 퇴근 길  (0) 2010.06.06
10.06.03 - 술김에  (4) 2010.06.05
10.05.26 - 비온 후  (2) 2010.06.02
10.05.25 - 지하철  (2) 2010.06.01
10.05.24 - 비와 도시  (0) 2010.05.29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