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지는 도심은 변신을 준비 한다.

건물 틈틈이 빼곡하게 걸려있는 네온사인에 불이 들어온다.

그리고 의지 할 곳 없는 영혼을 유혹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08 - 기다림  (2) 2010.06.14
10.06.07 - 아버지의 출근  (0) 2010.06.11
10.06.04 - 바둑판  (0) 2010.06.11
10.06.04 - 눈뜨는 도시  (4) 2010.06.07
10.06.04 - 날씨 좋은 퇴근 길  (0) 2010.06.06
10.06.03 - 술김에  (4) 2010.06.05
10.05.26 - 비온 후  (2) 2010.06.02
10.05.25 - 지하철  (2) 2010.06.01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사진찍는글쟁이 2010.06.07 23:5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흘러 흘러 가는 인생이죠..

    • BlogIcon Anki 2010.06.08 09:38 신고 수정/삭제

      흘러가다보면 끝은 있겠죠...ㅎㅎ

  • BlogIcon 꿈의극장 2010.06.08 11:2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의지 할 곳 없는 영혼을 유혹한다.-

    저도 언제나 퇴근길의 유혹은 힘들더군요 -_-.

    • BlogIcon Anki 2010.06.08 21:59 신고 수정/삭제

      가끔은 유혹에 빠져야 활력이 생기죠..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