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라는 이름으로 오늘도 가정을 지키러 나간다. 

나이도 들어 쉴 때도 되었지만 오늘도 무겁게 한걸음을 뗀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10 - 월드컵  (0) 2010.06.16
10.06.09 - 주차금지  (0) 2010.06.15
10.06.08 - 기다림  (2) 2010.06.14
10.06.07 - 아버지의 출근  (0) 2010.06.11
10.06.04 - 바둑판  (0) 2010.06.11
10.06.04 - 눈뜨는 도시  (4) 2010.06.07
10.06.04 - 날씨 좋은 퇴근 길  (0) 2010.06.06
10.06.03 - 술김에  (4) 2010.06.0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