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오줌 싸고 기저귀를 갈았는데, 10분도 안되어 또 오줌을 쌌다.

이렇게 갈다가는 아빠가 기저귀 값 감당하기도 힘들겠다.

해나공주씨, 오줌은 한꺼번에 싸주면 안될까?



해나공주: '그건 아빠 생각이고...'

'육아일기 > 1. 탄생. 그리고 일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주님의 고민은?  (2) 2010.07.10
할머니의 기저귀 갈기  (0) 2010.07.10
공주님 얼짱 각도의 비밀  (0) 2010.07.08
기저귀 갈기  (4) 2010.07.07
트림 시키기  (0) 2010.07.07
공주님 헤어스타일 만들기  (0) 2010.07.03
매일매일 노랗게 물드는 기저귀  (2) 2010.07.02
오늘도 배고파  (3) 2010.07.01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죠세킨 2010.07.07 23:00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애기가 예쁘네요. 나중에 남자 여럿 울릴 것 같다는... ^^;

    • BlogIcon Anki 2010.07.08 10:18 신고 수정/삭제

      남자 100명은 울려도 될 듯...ㅎㅎ

  • BlogIcon JESUS CAMPAIGN 2010.07.08 09:3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 사진 잘 보고 있습니다 ^^ 우리 섬이는 7월 2일에 태어나서 매일매일 포스팅해주시는 육아일기가 많은 도움이 되고 있어요 ㅎ 이쁘고 사랑스럽게 자라길 기도합니다~

    • BlogIcon Anki 2010.07.08 10:20 신고 수정/삭제

      아! 걍 소소하게 올리고 있었는데...팬이 있었다니 몰랐네요...ㅎㅎ...해나공주 눈꼽 좀 떼고, 얼굴 샤방할 때 이쁘게 찍어야 겠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