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매일 저 동굴 속으로 사람들이 들어가고 나온다.

두더지처럼 이리로 들어가서 저리로 나오곤 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25 - 석양속 전화받는 남자  (2) 2010.07.13
10.06.23 - 작업  (0) 2010.07.13
10.06.23 - 비둘기  (0) 2010.07.13
10.06.23 - 지하철 입구  (0) 2010.07.13
10.06.23 - 다정한 벤치  (2) 2010.07.08
10.06.22 - 보기 흉한 간판들  (0) 2010.07.07
10.06.21 - 햄버거  (0) 2010.07.06
10.06.18 - 당신만을 위한 전담 심부름 서비스  (2) 2010.07.02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