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턴가 평화의 상징과는 거리가 멀어진 비둘기들.

이제는 노숙자처럼 거리를 떠도는 신세가 되었구나.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6.25 - 귀로  (2) 2010.07.15
10.06.25 - 석양속 전화받는 남자  (2) 2010.07.13
10.06.23 - 작업  (0) 2010.07.13
10.06.23 - 비둘기  (0) 2010.07.13
10.06.23 - 지하철 입구  (0) 2010.07.13
10.06.23 - 다정한 벤치  (2) 2010.07.08
10.06.22 - 보기 흉한 간판들  (0) 2010.07.07
10.06.21 - 햄버거  (0) 2010.07.06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