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서서히 지고 있습니다.

이때 전화 받는 폼이 멋진 한 남자가 서 있었습니다.

하늘을 찍는 척 하며 함께 내 사진 속에 담아 버렸습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03 - 장마  (4) 2010.07.21
10.06.30 - 영동시장 정류장  (2) 2010.07.20
10.06.25 - 귀로  (2) 2010.07.15
10.06.25 - 석양속 전화받는 남자  (2) 2010.07.13
10.06.23 - 작업  (0) 2010.07.13
10.06.23 - 비둘기  (0) 2010.07.13
10.06.23 - 지하철 입구  (0) 2010.07.13
10.06.23 - 다정한 벤치  (2) 2010.07.08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연한수박 2010.07.14 17:4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얼굴도 멋쟁인가요? ㅋㅋ

    해나 공주님도 머지않아 뒤집을 것 같은데요~
    남자보다 여자 아이들이 걷는 것도 말하는 것도 빠르다고 하더라구요^^

    • BlogIcon Anki 2010.07.14 18:35 신고 수정/삭제

      얼굴은 상상에 맡깁니다...ㅎㅎ

      해나공주가 뒤집는다는 것은 아직 상상도 못하겠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