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에게 한 없는 사랑과 애정을 받았을 곰돌이 인형.

그 에너지는 어디로 옮겨 갔는지, 지금은 그저 솜 덩어리로 재활용 물품함에 버려진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15 - 버스에서  (0) 2010.08.22
10.07.12 - 여우비  (8) 2010.07.29
10.07.07 - 버려짐의 의미 II  (2) 2010.07.27
10.07.06 - 버려짐의 의미  (0) 2010.07.27
10.07.06 - 쇼윈도  (0) 2010.07.24
10.07.02 - 갑작스런 비  (0) 2010.07.22
10.07.03 - 장마  (4) 2010.07.21
10.06.30 - 영동시장 정류장  (2) 2010.07.2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