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기 가득한 방에서 거리로 쫓겨났다.

할 수 있는 일이란 혹시나 누군가 날 다시 데려가지 않을까 하는 작은 희망으로 지나가는 사람들을 바라보는 것이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19 - 해질 무렵 퇴근  (0) 2010.08.22
10.07.15 - 버스에서  (0) 2010.08.22
10.07.12 - 여우비  (8) 2010.07.29
10.07.07 - 버려짐의 의미 II  (2) 2010.07.27
10.07.06 - 버려짐의 의미  (0) 2010.07.27
10.07.06 - 쇼윈도  (0) 2010.07.24
10.07.02 - 갑작스런 비  (0) 2010.07.22
10.07.03 - 장마  (4) 2010.07.2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