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오락가락 합니다.

한쪽은 햇볕이 내리 쬐는데 저 멀리는 먹구름이 드리워졌네요.

빗방울도 한 방울씩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아...지하철역까지 100미터는 넘게 남았는데...'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7.26 - 놓친 아이스크림  (6) 2010.08.22
10.07.19 - 해질 무렵 퇴근  (0) 2010.08.22
10.07.15 - 버스에서  (0) 2010.08.22
10.07.12 - 여우비  (8) 2010.07.29
10.07.07 - 버려짐의 의미 II  (2) 2010.07.27
10.07.06 - 버려짐의 의미  (0) 2010.07.27
10.07.06 - 쇼윈도  (0) 2010.07.24
10.07.02 - 갑작스런 비  (0) 2010.07.22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블로그. 2010.07.29 01:0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요즘 날씨가 오락가락 해서 긴장되네요. 비맞을까봐요. -_-;;
    이틀전 저녁쯤에 어마어마한 바람과 함께 장대비가 내려서 놀랬습니다. 덜덜덜..

    • BlogIcon Anki 2010.07.29 22:15 신고 수정/삭제

      늘 우산을 챙겨 다녀서 가방도 무거워 지네요~~ㅎㅎ

  • BlogIcon 죠세킨 2010.07.29 01:0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는 어찌된 일인지 여우비가 좋네요. 맞아도 짜증나지 않고. ^^;

    • BlogIcon Anki 2010.07.29 22:17 신고 수정/삭제

      언제부턴가 비 맞으면 머리빠진다고하죠...
      어렸을땐 맘 껏 맞았는데...
      비맞을 낭만도 빼앗아간 더러운 공해!

  • BlogIcon tasha♡ 2010.08.02 18:5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전력질주?? ^^;

    • BlogIcon Anki 2010.08.02 22:15 신고 수정/삭제

      혹은 낭만적으로 비맞기?? ㅎㅎ

  • BlogIcon BinSol papa 2010.08.11 20:53 답글 | 수정/삭제 | ADDR

    여우비정도야 애교로 맞아줘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