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은 참 바쁜 한 주였네요~'

'백화점도 갔다 오고 할아버지 댁도 다녀오고 외할아버지 댁도 다녀왔죠'

'그리고 아빠는 아이폰에 신나 있고요~'

'엄마는 택배 받는 즐거움에 빠져있죠~ '

'저는 아빠 엄마 따라 다니느라 힘들었어요~~~'


엄마, 아빠: "해나야~우린 공주님 돌봐주느라 밥도 하루에 두 끼밖에 못 먹는단다...T.T"




'육아일기 > 1. 탄생. 그리고 일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나와 인형 친구들  (0) 2010.09.16
100일 파티  (17) 2010.09.15
해나와 윤우의 만남 II  (2) 2010.09.14
주말 잘 보내셨나요?  (6) 2010.09.13
더운 여름날 인상 한 가득  (6) 2010.09.09
오감 태교 동화  (8) 2010.09.08
손가락 하나 꼭 잡고  (15) 2010.09.07
아빠와 스킨십  (6) 2010.09.06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돌이아빠 2010.09.13 10:3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하하 주말 바쁘게 보내셨네요~
    덕분에 해나 공주는 뒷전? ㅋㅋ 농담이구요~
    즐거운 한주 되세용^^!

    • BlogIcon Anki 2010.09.14 22:47 신고 수정/삭제

      해나공주에 아이폰에 결혼식에 양가댁 방문에 등등...
      정말 바쁜 주말였네요~~~ㅎㅎ

  • 주근깨토깽이 2010.09.13 12:03 답글 | 수정/삭제 | ADDR

    와우~ 아이폰에 택배에 두분 아주 행복한 비명 질르실만했겠어요..
    글쿠 울 예쁜 해나공쥬님
    그 모습 보며 왠지 므흣한 미소 지었을거 같은데요~ㅋㅋㅋㅋ ^^*

    • BlogIcon Anki 2010.09.14 22:47 신고 수정/삭제

      해나공주는 손가락만 빨고 있어요~~~ㅎㅎ
      요새는 양손도 집어 넣죠...ㅎㅎ

  • BlogIcon 조똘보 2010.09.13 16:0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며칠전에 저희 아이가 태어났어요. anki님 시간 없다는 말씀이 무쟈게 와닿는 일주일입니다.

    • BlogIcon Anki 2010.09.14 22:46 신고 수정/삭제

      와~~~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이제 아기 블로그로 전향???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