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냐는 아기를 낳고 친정 집에서 산후조리를 하였습니다.

그 동안 장인어른과 장모님께서 아기를 같이 돌봐주셔서 육아가 비교적 수월 했었죠. 


그리고 해나공주의 백일이 되던 이 달 초에 드디어 우리의 보금자리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중간 중간 청소하러 주말에 집을 몇 번 왔었지만,

아직도 출산하던 날 또냐와 짐을 꾸리고 새벽에 병원으로 출발했던 감정이 고스란히 이 집에 남아 있습니다.


집에 돌아와서 짐을 풀어보니 그간 살림도 많이 늘었습니다.

짐들을 바닥에 풀어 놓으니 걸어 다닐 길도 없습니다.






부보님 도움 없이 아기를 돌보게 된 우리 부부는 그 동안 편안하게 생활한 것을 몸소 깨닫고 있습니다.

한시라도 눈을 뗄 수 없는 해나공주 때문에 밥은 하루에 두 끼 먹는 것도 감지덕지이고,

밀려나는 빨래와 청소 등으로 하루하루가 정신 없습니다.



장소는 바뀌었지만 우리 공주님은 여전히 모빌을 좋아합니다.


해나공주: '아빠...쫌 높아...'



'육아일기 > 1. 탄생. 그리고 일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이비 마사지 수업에서...  (6) 2010.10.04
외출 준비  (12) 2010.10.02
초보 아빠의 아기띠 연습  (12) 2010.09.30
집으로의 귀환  (4) 2010.09.29
아톰 놀이에 빠진 해나공주  (8) 2010.09.28
혀를 삐쭉 내밀고 무슨 말을 하려나?  (8) 2010.09.27
바운서에서 놀아 볼까  (2) 2010.09.26
해맑은 웃음  (6) 2010.09.20

설정

트랙백

댓글

  • 주근깨토깽이 2010.09.29 15:4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 드디어 댁으로 들어 가셨군요~! 해나는 할머님 할아버님 없이도 잘 적응하나요?
    제 친구아이는 남자아이인데.. 난리난리 치며 몇칠간을 울고 불고 몸부림쳤다고 하더라구요.ㅜㅠ

    • BlogIcon Anki 2010.09.29 23:33 신고 수정/삭제

      아직 너무 어린건지...
      아님 성격이 시크 한건지...
      잘 적응하네요.ㅎㅎ

  • BlogIcon 연한수박 2010.10.02 09:5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정말 처음 둘이서 아이를 돌봐야 할 땐 걱정이 태산 같았는데
    그래도 조금씩 적응이 되가더군요^^
    처음 목욕 시킬 때 둘다 어쩔줄 몰라하며 아이를 그냥 물에 담궜다 뺐던 기억이 나네요 ㅋ
    Anki님도 부인도 화이팅 하시길요~

    • BlogIcon Anki 2010.10.04 00:30 신고 수정/삭제

      늘 화이팅 입니다~~~
      수박님도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