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준비
지난 2008년 가을 일본 오사카지역 4박 5일 여행을 약 한달간 준비하였다. 환율이 매우 비싼 시기였지만, 계획해 놓은 여행이라 감행하기로 했다.

항공권: 1장은 마일리지 (TAX 179,800원), 1장은 비행기표 (455,400원 TAX포함)
호텔: 6,800엔/일 조식 포함 - 난바역 근처의 애로우 호텔 (다음카페의 "j여동" 카페에서 공동구매로 예약을 하였다)
여행자 보험: 4,081원/1인. 
주유패스: 오사카 1일권에 2,000엔/1인, 간사이 스롯또 패스 2일권 3,800엔/1인 (이 패스를 이용해서 많은 관광지를 편리하게 다닐 수 있어 추천한다 - 롯X 관광에서 7%할인 받아 고 환율임에도 저렴하게 구매하였다)

여행 코스:
한국 -> 오사카 Day1 -> 오사카  Day2 -> 고베 Day3 -> 교토 Day4 -> 오사카 Day5 -> 한국

난바 숙소로 이동
간사이국제공항에서 숙소가 있는 난바로 가는 가장 빠르고 저렴한 방법은 전철을 이용하는 것이다. 갈아타지 않아도 되고 종착역인 난바역에서 내리면 되기 때문에 우리처럼 말도 잘 안 통하는 초행길인 사람들에겐 제격이다.
난바역까지는 편히 잘 왔는데, 숙소까지 찾아가는데는 한참을 헤맸다. 역에서 나오는 출구도 여러군데이고 워낙 넓기 때문에 길을 잃기 쉽다. 지도를 꼭 챙겨가고 미리 숙소 가는 길을 체크하는 센스가 필요하다. 

간사히 국제 공항

숙소를 찾아 헤매는 또냐



헤매고 헤매다 겨우 호텔을 찾아 체크인을 했다. 다행히 교포인지 한국말을 아주 잘하는 직원이 있어 별 어려움 없이 방까지 무사히 도착했다. 조그만 했지만 우리가 4일 동안 머무르는데 별 불편함 없는 아늑한 방이였다.

아담한 호텔 방





도톤보리 거리 풍경
숙소가 오사카의 중심지인 도톤보리와 걸어서 5분정도 거리여서, 숙소에 짐을 풀고 느즈막히 저녁 먹을 겸 시내 구경 나왔다. 우동으로 간단히 저녁을 먹고 이곳 저곳 무작정 돌아 다니다보니, 다른 블로그 사이트에서 봤던 사진속 풍경들이 직접 눈에 들어오니 신기했다. 용모양, 게 모양 등등 가지각색의 조형물과 네온으로 만들어진 간판들이 밤거리를 화려하게 밝히고 있었다. 이 간판들만 구경해도 지루하지 않을거 같다.

용 간판의 긴류 라면집

도톤보리 거리

서울에도 생긴 오므라이스집


유명한 구리코 네온

화려한 야경

가니도라쿠 게요리 본점





오사카의 먹거리
한참 돌아다니다 보니 길게 늘어선 줄이 보인다. 무언가 했더니 타코야키를 사기위해 길게 늘어 선 줄이였다. 오사카하면 대표적인 음식중 하나인 타코야키를 빼놓을 수 없기에 우리도 줄을서서 사먹었다. 대부분 가게 주변에 벤치에서 혹은 서서 먹는다. 큼지막한 문어가 씹히는 맛이 일품이다.

타코야키 먹기위해 긴 줄

익어가는 타코야키




오사카 Day1 보기
오사카 Day2 보기
고베 Day3 보기
교토 Day4 보기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교토 여행 - Day4  (0) 2009.06.20
[일본] 고베 여행 - Day3  (2) 2009.06.17
[일본] 오사카 여행 - Day2  (0) 2009.06.11
[일본] 오사카 여행 - Day1  (0) 2009.06.11
[남양주] 홍릉, 유릉  (0) 2009.06.09
[서울] 영휘원  (0) 2009.05.28
[남양주] 커피박물관  (0) 2009.05.25
[청송] 대전사  (0) 2009.05.1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