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기 3001년 스페이스 오디세이.
 
지구 자원이 고갈된 인간은 우주로 그 활동 범위를 넓히게 됩니다.

인간의 놀라운 과학기술의 발달로 마치 신대륙을 개척하듯이 새로운 행성들이 속속 개척되고

인간은 각 행성에 뿔뿔이 흩어져 살게 되었습니다.

행성 간 이동도 우주선으로 불과 몇 시간이면 가능하게 되어 은하계는 점점 일일생활권이 되었습니다.

장 보기 위해 다른 행성의 마트로 이동하는 것도 이제 평범한 일상이 되어갔죠. 

이날은 해나공주와 함께 지구 주변의 우주정류장인 코스트코에 다녀왔습니다.



해나공주: '(윙~~~) 도착했다~'




해나공주: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다른 행성의 사람들이 없네.'




해나공주: '역시 일찍 일어나는 새가 먹이를 잡을 수 있지...'




늘 만원이던 우주 비행선의 격납고가 이른 아침이라 매우 한산합니다.

이렇게 텅 빈 격납고는 처음 봅니다.




해나공주 가족은 사람 많은 곳을 피하게 되어 즐거운 쇼핑이 될 거 같습니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1층으로 내려갑니다.

1층에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탈출할 비상 격납고도 있죠.




계절이 바뀌는지 새로운 우주 물놀이 기구가 많이 나왔습니다.

아빠는 노란색 카누가 탐 나지만 우주선에 실지도 못할 정도로 큽니다.




육아 잡지도 파는군요.

이번 달엔 금성에 사는 아기가 표지 모델이 되었습니다.




마트에 온 주요 목적은 해나공주 기저귀를 사는 것입니다.

요즘 해나공주가 주로 애용하는 메이드인 목성의 기저귀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습니다.

이 기저귀는 목성 특유의 향이 나는 게 특징이죠.




그리고 해나공주가 좋아할 동요 책도 샀습니다.

몇 백 년 전에 발간된 책인데 손가락으로 버튼을 누르면 동요가 나오죠.

아직도 범 우주적으로 아기들에게 인기가 높은 책입니다.




해나공주는 혹시나 새로 나온 물건이 있나 둘러봅니다.




해나공주: '아~탐나는 물건은 많은데...'




해나공주: '요즘 물가가 많이 올라서 선뜻 못 고르겠단 말야...'




해나공주: '아~귀여운 녀석들. 나를 가져가라고 애원하는거 같네...'




해나공주: '아빠, 여기 있으면 자꾸 사고 싶어 지니깐 빨리 다른 곳으로 가요.'




아빠: '그래 그럼 지하로 내려가볼까?'

 



지하에는 다양한 식품이 있습니다.

특히 아빠가 좋아하는 빵 종류가 많죠.




하지만 우리 가족이 먹기에는 너무 양이 많습니다. 

또냐는 빵을 별로 좋아하지 않고, 해나공주는 아직 빵을 못 먹습니다.

그럼 아빠 혼자서 다 먹어야 하는데 그러기에는 양이 너무 많죠.

혼자 먹다 남겨 버리게 될 거 같아 결국 빵을 사지 못하고 맙니다.



해나공주: '아빠, 해나공주가 커서 빵 먹을 줄 알면 그때 사요~'




아빠: '해나공주! 꼭 빵을 좋아하기 바래~'




해나공주: '히히~ 물론이죠~'




마트에 볼 일도 다 봐서 이제 출국장으로 나갑니다.

출국소에도 늘 사람들로 줄이 길었는데, 일찍오니 금방 나갈 수 있어 좋군요.




해나공주도 눈이 풀리는 게 점점 피곤해질 시간인가 봅니다.




그래도 코스트코 오면 피자 가게를 그냥 지나칠 수 없죠.

여기도 늘 줄이 길었는데, 오전 일찍 이라 거의 기다리지 않고 주문할 수 있었습니다.




코스트코 가면 즐거운 것 중 하나가 바로 쇼핑 끝나고 피자 하나와 핫도그 하나 먹는 거죠. 

한 조각이 2,500원의 저렴한 가격인데 이 한조각이면 한 끼 식사로도 충분합니다.




어느덧 마트는 행성의 사람들로 북적이기 시작합니다.

와글와글 물건을 담고 계산하는 소리로 분주한 하루가 시작되었음을 알려줍니다.




먼 여행에 지쳤는지 해나공주는 어느새 엄마 품에서 잠이 들었죠.

이제 해나공주가 깨지 않게 다시 홈타운 행성으로 조심히 비행하는게 아빠의 임무입니다.

공주님의 꿈속엔 우주의 신비로운 불빛이 아름답게 반짝이며 그 크기를 점점 넓혀가고 있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이쁜때지 2011.06.08 08:3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님, 우주여행이 많이 피곤했던 모양이네요~ ㅎㅎㅎ
    코스트코는 회원가입을 해야만 들어갈 수 있는 곳이죠??
    일본도 회원가입비가 4천엔이라고 들었는데...가본 적이 없습니다. --;

    문 여는 시간에 가면 저렇게 한산한가요?
    사람없는 마트 좋네요..
    저도 사람에 치여서 장보는 게 젤로 싫답니다. ㅎㅎ

    • BlogIcon Anki 2011.06.09 23:54 신고 수정/삭제

      일본에서 가입하면 한국 코스트코도 이용 가능하더군요.
      일본 친구 왔을때 확인했었죠..ㅎㅎ
      서울은 사람도 많고 교통체증도 심하니,
      늘 사람없을때 다니는 것을 연구하고 있답니다.^^

  • BlogIcon 굴뚝 토끼 2011.06.08 08:4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빠는 신났지만 해나는 피곤한 여행이었던 듯...^^
    조금 더 커야 신나게 마트를 휘젓고 다닐 수 있겠죠...ㅎㅎㅎ

    • BlogIcon Anki 2011.06.09 23:55 신고 수정/삭제

      조금 더 크면
      제발로 뛰어다니며 장난감 코너에서 요지부동하겠죠~
      차라리 지금이 행복할 시긴가요? ^^

  • BlogIcon 쪼매맹 2011.06.08 10:5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님이 코스트코구경에 지쳐서 잠이 들어 버렸군요.
    어릴때는 조금만 다니다 보면 금새 지쳐서
    잠이들어 버리드라구요~
    아이.귀여워라~

    • BlogIcon Anki 2011.06.09 23:56 신고 수정/삭제

      집에 있을땐 잠도 잘 안자더니,
      역시 밖에 나돌아다니면 금새 잠들어 버리네요.
      그렇다고 매일 밖으로 나돌수도 없는데...^^

  • BlogIcon 놀다가쿵해쪄 2011.06.08 12:3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코스트코는 못 가봤지만 비슷한 창고형 할인마트인
    이마트 트레이더스 가봤는데 구경할꺼리 많아서 좋더라구요...ㅎㅎ

    • BlogIcon Anki 2011.06.10 00:00 신고 수정/삭제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첨 들어보는데,
      검색해보니 지점이 많지는 않아 근처엔 없네요~
      기회되면 여기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 BlogIcon 담빛 2011.06.08 13:4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가 많이 컸네요^^
    포스팅에 야외 모습이 나오는걸보니..^^

    • BlogIcon Anki 2011.06.10 00:00 신고 수정/삭제

      ㅎㅎ
      이제 점차 야외 활동 모습이 많아질거 같아요~^^

  • BlogIcon 하~암 2011.06.08 15:0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코스트코를 아직 한번도 못가봤어요
    한번 가보고 싶네요...왕대형마트..
    혜나공주님 눈이 즐거웠겠어요..^^

    • BlogIcon Anki 2011.06.10 00:02 신고 수정/삭제

      코스트코는 마치 이국적인 느낌이죠.
      냄새도 그렇죠.
      가끔 신기한 물건들이 많긴 한데,역시나 먹는곳이 젤 즐겁네요. ^^

  • 이뱀 2011.06.08 15:53 답글 | 수정/삭제 | ADDR

    작가 하슈 강추 ~ 아기자기한 상상력 멋져. 서ㅇ인의 눈높이에선 약간 닭살 스럽기도 하지만 ㅋ

    • BlogIcon Anki 2011.06.10 00:02 신고 수정/삭제

      ㅎㅎ
      익숙해지면 괜찮아져~~~^^

  • 이뱀 2011.06.08 15:5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작가 하슈 강추 ~ 아기자기한 상상력 멋져. 서ㅇ인의 눈높이에선 약간 닭살 스럽기도 하지만 ㅋ

  • BlogIcon J.mom 2011.06.08 16:3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애기 너무 귀엽네요

    • BlogIcon Anki 2011.06.10 00:03 신고 수정/삭제

      ㅎㅎ
      귀엽게 봐주시니 감솨~~~^^

  • BlogIcon 레종 Raison. 2011.06.08 21:1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와... 글솜씨가 멋지십니다... ^^;
    이렇게 한가한 코스트코는... 처음인걸요...

    해나공주도 신세계를 경험했겠습니다.

  • BlogIcon 무진군 2011.06.09 00:5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양재 인가요?...+_+
    해나양의 사진은 이제 정말 마무리 단계 랍니다.. ㅎㅎㅎ 해나 사진이.. 양이.. llllOTL... 3주 동안 거의 계속 매달렸네요.. 쿨럭..

    • BlogIcon Anki 2011.06.10 00:06 신고 수정/삭제

      여긴 집에서 가까운 상봉이죠. ㅎㅎ

      해나공주 우는것 땜에 좋은 사진이 많지 않을거 같은데...
      넘 무리하시지 마시고 잘 나온것만 뽑아주셔도 되요~ ^^

    • 2011.06.10 00:23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조똘보 2011.06.09 07:1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젤로 크다는 코스트코 피자군요 ㅎㅎ
    아 근데 코스트코 카트가 큰가요? 해나공주가 전보다 작아 보이네요.

    • BlogIcon Anki 2011.06.10 00:08 신고 수정/삭제

      아.
      코스트코 카트가 다른 마트보다 커요.
      그래서 해나공주가 더 작게 느껴지실거에요~

      코스트코 물건은 대용량으로 팔아서 사실 우리처럼 작은 가족에겐 적합하지 않지만, 몇 필요한 물건들이 싸게 팔아서 가입하게 되었죠.
      그리고 종종 신기한 물건도 많죠. ^^

  • 대한모 황효순 2011.06.09 11:52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오왕~~~
    피자 먹고 싶다.
    해나공주님 피곤 하셨네~~^^

    • BlogIcon Anki 2011.06.10 00:09 신고 수정/삭제

      여기 피자 한판이면 이웃분들 초대해서 함께 먹어도 되겠네요~
      피자이야기 하시니 또 먹고싶어지네요~^^

  • BlogIcon 솜다리™ 2011.06.10 09:0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주차장이 텅텅 비었내요..
    카트에 탄 공주님..

    다른 세상이 있는듯 하내요..ㅋ

    코스트코..정말 엄청난 규모던데.. 부산에도 하나있거든요..^^

  • BlogIcon 다고은 2011.06.17 08:40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의 눈높이에서 글을 참 재미있게 적으셨어요.
    첫 코스트코 나들이라..
    우리 아이들도 처음으로 할인매장 나들이 하던 기억이 떠올라서 미소가 지어집니다

  • BlogIcon 아레아디 2011.07.10 04:2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ㅎㅎ
    웃는거봐..ㅠ
    너무귀엽다..ㅎ
    완전 카트 베스트드라이번데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