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커가면서 뜻밖의 행동을 하면 엄마 아빠가 놀라기도, 기쁘기도 합니다.

이날도 그랬습니다.

일상적인 평일의 어느 날 엄마는 설거지하고 있었죠.

그런데 뒤 느낌이 이상해서 돌아보니 보니 해나공주가 바닥에 앉아 귤을 까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손가락으로 알맹이를 꺼내 먹고 있었죠.

음식은 항상 엄마나 아빠가 먹여주기 때문에 스스로 해나공주가 스스로 먹이를 구할 거라곤 상상도 못했습니다.

그 모습이 너무 놀라고 대견스러워 사용법도 잘 모르는 아빠의 DSLR을 꺼내 들고 그 현장을 포착하였습니다.

처음 몇 컷은 초점이 맞지 않았지만 그래도 그 놀라운 감정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또냐: '잠시만 해나공주! 이거 카메라 어떻게 쓰는 거냐...(찰칵~ 찰칵~)'
해나공주: '아빠는 잘 하던데...'




또냐: '이거 왜 초점이 안 맞지? (찰칵~찰칵~)'




또냐: '아! 이제 맞는군!'




또냐: '그런데 해나공주 지금 스스로 귤을 까먹고 있는 거에요?'
해나공주: '네~귤은 새콤달콤 맛있잖아요.'




해나공주: '근데...어질러서 화났어요?'




또냐: '아니, 너무 대견스러워서 그래요.'




해나공주: '뭘요~이제 산전수전 다 겪고 일 년이 돼가는데요.'




또냐: '귤 까먹는 거 가르쳐주지도 안았는데 어떻게 알았지?'




해나공주: '사람이 어떻게 배운데로만 자라겠어요...'




해나공주: '스스로 터득하는 게 인생이죠.'




해나공주: '늘 잘하는 것만 할 순 없잖아요. 조금씩 터득해 나가는 거죠.'





엄마 아빠도 한 번도 육아 방법을 배워보지 못했지만,

 지금 아기 키우는 것을 스스로 터득하는 중입니다.

이 녀석과 우리의 공통점은 아직도 세상에 배울 게 많다는 거죠.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하~암 2011.06.13 07:5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그렇죠 눈으로 보고배우고 혼자 터득하고
    아이들은 그렇게 하루하루 자라지요..^^

    • BlogIcon Anki 2011.06.14 00:11 신고 수정/삭제

      그러게요.
      가르쳐주지 않아도 스스로 배워나가니
      대견할 따름입니다~~~^^

  • BlogIcon ★안다★ 2011.06.13 08:2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오~오늘은 본능에 충실한 해나공주를 제대로 알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 BlogIcon Anki 2011.06.14 00:16 신고 수정/삭제

      역시 사람도 본능이란게 분명히 있더군요~
      아직도 어떻게 귤 까먹는걸 알았는지 그저 신기~신기~^^

  • BlogIcon 굴뚝 토끼 2011.06.13 09:1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캡션이 없다면 귤을 까서 껍질을 먹는 걸로 착각할 듯....ㅎㅎㅎ
    처음 해나를 봤을 때 생각하면 정말 훌쩍 큰게 느껴집니다...^^

    • BlogIcon Anki 2011.06.14 00:17 신고 수정/삭제

      이 녀석 맛있는건 알아가지고
      껍질은 안 먹는데...
      가끔 먼지를 먹긴 하죠...ㅎㅎ

  • BlogIcon 하결사랑 2011.06.13 11:0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리 함께 많이많이 배우장 해나공주야...
    오랜만인데 공주님 그새 더 이뻐졌네요. ㅋㅋㅋ
    여름도 되었고...ㅋㅋ
    연두빛 슈트가 너무 귀여워요.

    • BlogIcon Anki 2011.06.14 00:18 신고 수정/삭제

      이제 옷차림도 점점 짧아지는 것이
      여름이 오는거 같네요~
      벌써 땀이 나는걸요~^^

  • BlogIcon 담빛 2011.06.13 13:3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어느새 귤 까는 것 까지 터득했군요~+_+
    해나공주 많이 컸다는 말이 매일매일 나오는거 같아요

    • BlogIcon Anki 2011.06.14 00:23 신고 수정/삭제

      가끔 옛 사진을 보면
      정말 많이 컷죠.
      키는 더 커야 하는데...ㅎㅎ

  • BlogIcon 쪼매맹 2011.06.13 16:5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잘봤어요즐거운하루되세요~

  • BlogIcon 레종 Raison. 2011.06.13 17:4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귤도 혼자까고 이제 다 컸네요... ^^;

    • BlogIcon Anki 2011.06.14 00:24 신고 수정/삭제

      ㅎㅎ
      이정도면 다 컸나요?
      그런데 키가 좀더 컸으면...ㅋㅋ

  • BlogIcon 놀다가쿵해쪄 2011.06.13 17:5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의 생존본능이군요....ㅋㅋ

    • BlogIcon Anki 2011.06.14 00:25 신고 수정/삭제

      어린 아기지만
      역시 생존 본능이 있는가봐요~
      엄마 아빠는 돌봐주려는 본능이 있구요...^^

  • BlogIcon 신부이야기 2011.06.13 18:04 답글 | 수정/삭제 | ADDR

    과즙이 많은 귤! 어지러져도 해나공주 너무 행복하겠어요 ^^

    • BlogIcon Anki 2011.06.14 00:26 신고 수정/삭제

      ㅎㅎ
      늘 치우는게 일인데,
      어지르는 속도가 더 빨라서 걱정입니다~~~^^

  • BlogIcon 뽀미엄마 2011.06.13 18:42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모습을보니 부럽군요~저희 뽀미는 이제 오늘로59일째 입니다~

    육아를 첨 해보니 무섭기도 하고 겁도 많이 났는데 그 맘을 읽었는지 울뽀미 정말 많이 울었더랬지요~

    초보맘........어떻게 할지 몰라 첨엔 정말 같이 뽀미 붙들고 많이 울었는데-전 사정이 있어서 아무 도움도 못받고 혼자서 육

    아를 시작했기땜에 모르는것 투성이라 뽀미가 많이 힘들어했어요^^

    책도 많이 읽고 이리저리 전화해 가면서 미친듯이 50일을 넘기니 이제는 저를 향해 웃어주는 울아기가 넘 이쁩니다.

    이제 해나처럼 귤까먹는 날도 오겠죠~그날을 향해 화이팅입니다

    울뽀미 또 엄마찾고 우는데 가봐야겠네요~^^

    • BlogIcon Anki 2011.06.14 00:31 신고 수정/삭제

      해나공주가 60일즈음엔 뭘했나 옛 사진을 보니,
      손에 양말을 끼고 누워서 허우적 거리고 있었네요.
      그 때 생각하면 지금은 장족의 발전이죠.

      하루하루가 쌓여서 지금 처럼 자랐지만,
      그 하루하루에 사랑도 쌓여가는거 같습니다~
      뽀미도 어서 혼자 귤까서 와서 엄마 아빠 기쁘게 할 그 날까지 화이팅!!!입니다. ^^

  • BlogIcon Hansik's Drink 2011.06.14 02:0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글 너무 즐겁게 보고 내려오다가 다컸는듯 하는 댓글보고
    웃고 간답니다 ㅎㅎ
    키는 많이많이 커야죠 ㅎㅎ

    • BlogIcon Anki 2011.06.15 00:59 신고 수정/삭제

      ㅎㅎ
      엄마 아빠 유전자로 큰 키는 못 되겠지만...
      비율적으로 늘씬 미녀가 되길~~~ㅋㅋ

  • BlogIcon 한석규 2011.06.14 02:2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잘 보고 갑니다^^
    저도 육아일기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어요^^
    하랑맘님의 블로그를 통해서 들어왔습니다.
    앞으로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BlogIcon Anki 2011.06.15 00:59 신고 수정/삭제

      아~
      반갑습니다~
      육아 블로그들 다함께 화이팅입니다.
      그런데 영화배우는 아니시죠? ^^

  • BlogIcon 아레아디 2011.07.15 00:0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ㅎㅎ
    모든걸 보고 느끼고 하는군요..
    너무 이쁩니다.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