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잔치 바로 전에 해나공주 머리도 정리할 겸 동네 미용실을 찾아갔습니다.

100일 지나자마자 빡빡으로 깎은 후 두 번째 미용실을 간 것이죠.



태어날 때 머리숱이 풍성했는데 다시 자라는데 한참이 걸렸습니다.

그냥 놔뒀으면 지금쯤 머리를 땋고 다닐 텐데 괜히 빡빡 밀어줬나 하는 후회도 합니다.



해나공주: '엄마 여기가 어디에요?'
또냐: '공주님 머리 자르러 미용실 왔죠.'




해나공주: '아빠는 거기서 뭐 해요?'
아빠: '사람이 많아서 좀 기다려야 한다네...'




해나공주: '아~기다리는 건 지루한데...'




해나공주: '심심해요...(발버둥~)'




해나공주: '심심해요...(발버둥~)'




또냐: '그럼 엄마가 재밌게 해줄까?'
해나공주: '어떻게요?'




또냐: '간지럼 태우기~'
해나공주: '히히~'




해나공주: '키키키~~~~'

 




해나공주 달래주며 놀아주다 드디어 머리 자를 차례가 돌아왔습니다.

처음 빡빡 깎던 날도 많이 울었는데,

이날도 혹시 울지나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

아직 상황을 모르는 해나공주는 천진난만한 미소를 띠고 있죠.




아줌마: '공주님 머리 깎게 가운 입자.'
해나공주: '이거 옛날에도 입어 본 기억이 가물가물 나는데요...'




해나공주: '바닥에 떨어진 머리카락들의 정체는 뭐죠?'




또냐: '해나공주 머리 자릅시다. 움직이면 다칠 수 있으니깐 엄마가 머리 잡아줄게요~'
해나공주: '싫은데...(앙~)'




해나공주: '엄마 무서워요. (앙~앙~)'




또냐: '예쁘게 머리를 잘라 주려고 한 것이니깐 조금만 참자.'
해나공주: '머리 깎는 건 싫어요.(앙~앙~앙~)'




또냐: '공주님 거의 다 되었어요. 조금만 참자.'
 해나공주: '언제 끝나요...(앙~앙~앙~앙~)'




또냐: '자 이제 다 되었다~'
해나공주: '무서웠잖아요...(흑~흑~)'




머리를 다 깎고 났는데도 아직 눈물이 눈가에 그렁그렁합니다.

예쁘게 머리를 다듬어 주려 한 것이지만, 해나공주는 자신에게 해를 끼칠까 봐 몸이 스스로 방어하는 거겠죠.

이 작은 녀석에게도 생존 본능은 살아 있습니다.

예쁘게 해주려는 부모 욕심에 자꾸 나쁜 기억을 심어주는 거 같아 미안하기도 합니다.





그래도 집에 가는 길에 따스한 햇볕을 받아서인지 금방 기분이 풀어졌습니다.

얼굴에 사알짝 미소도 보이네요.




풀어진 마음을 엄마 아빠에게 확인시켜 주려는지 스스로 까꿍 놀이도 해 보입니다.



해나공주: '아빠, 나 어딨게요?'
아빠: '글쎄 모르겠는데...'




해나공주: '까꿍! 여깄지요~'
아빠: '아이코! 깜짝이야~아빠가 놀랐네요'




해나공주: '히히, 아빠 해나공주는 아직 머리 자르는 거 무서우니깐 다음엔 아빠가 잘라주세요~'
아빠: '그래. 그러자꾸나.'




이제부터 집에서 머리 잘라주려 엊그제 가위를 주문했습니다.

이젠 공주님 머리를 직접 잘라 줘야겠습니다.

군대에서 병장들 머리 깎던 기억을 더듬어 깎아줘야 하는데

해나공주도 이 스타일을 좋아할는지 모르겠네요. ㅎㅎ




처음 미용실에서 머리 깎던 기억:
공주님 빡빡이 되던 날

설정

트랙백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1.06.14 08:45 답글 | 수정/삭제 | ADDR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Anki 2011.06.14 22:50 신고 수정/삭제

      안녕하세요~해나엄마에요^^
      해나아빠는 백날 말해도 잘몰라서 제가 알려드릴게요~
      주로 보덴보덴, 한나앤더슨, 카터스, 갭 좋아해요~
      그냥 백화점이나 모 이런데서 살려면 굉장히 비싸더라구요
      ~저는 구매대행 카페에서 세일할때 대행해서 사요~
      요즘 주로 입히는 옷들은 작년 12월에 70~80% 세일할때 사뒀던 옷들이에요~
      이렇게 사면 싸긴한데 빠르면 2주~길게는 배송이 한달정도는 기다려야 된다는게 단점입니다~
      궁금한거 있으면 또 문의해 주세요~^^

  • BlogIcon 은이엽이아빠 2011.06.14 09:24 답글 | 수정/삭제 | ADDR

    100일 지나고 머리를 싹 미셨구나... 우리딸도 처음에 싹 밀어버릴까 하다가 머리를 빨리 묶어보고 싶어서
    그냥 길렀었는데..ㅎㅎㅎ
    이젠 아빠가 미용사가 되겠네요 ㅎㅎㅎ 군대식으로 자르시면 안됩니다..ㅎㅎ

    • BlogIcon Anki 2011.06.15 00:40 신고 수정/삭제

      ㅎㅎ
      머리 자르는거 배우고
      머리 묶는것도 배워야 겠네요...
      한 수 갈쳐주세요~~~^^

  • BlogIcon 하결사랑 2011.06.14 09:5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공주님 머리가 가지런해졌네요.
    흠...우리 한결이도 밀어줄까 말까...ㅋㅋㅋ
    고민되네요.
    새삼 해나 공주님 머리 밀던날도 다시 한번 봤네요.
    제 기억으로는 그 포스팅을 통하여 공주님 첨 만난 것 같은데...
    많이 컸어요. 아기들 ^^

    • BlogIcon Anki 2011.06.15 00:42 신고 수정/삭제

      남자아이들은 머리 기르지 않아도 되니
      그나마 부담적게 자를수 있겠죠?
      여자의 긴 머리가 왜 소중한줄 딸을 키우면서 알겠네요~^^

  • BlogIcon 이쁜때지 2011.06.14 10:0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가 병장머리는 별로 안 좋아할 것 같아요. --;
    가위로만 자르면 설마 그런 머리가 나오겠어요?? ㅎㅎㅎ
    해나공주의 우는 모습은 보기 어려운데...
    눈가에 눈물이 그렁그렁...에구~

    그래도 여자아이라서 조금만 더 자라면 미용실가서 머리 자르는거 좋아라할 거에요~
    여자아이들의 본능이 나올때까지 조금만 참으세요. ㅎㅎ

    • BlogIcon Anki 2011.06.15 00:42 신고 수정/삭제

      ㅎㅎ
      병장머리는 별로겠죠?
      예쁘게 잘라줘야 할텐데...
      뭐 기껏해봤자 끝에만 다듬는 거겠죠~^^

  • BlogIcon DBKIM 2011.06.14 10:5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엄마랑 같이 앉아서 자르는군요...
    그래도 울면서 시키는대로 잘하는것 같습니다.. ^^

    • BlogIcon Anki 2011.06.15 00:44 신고 수정/삭제

      혼자 가만히 앉아 있질 않으니 어쩔수 없이 엄마랑 깍죠...

      시키는데로 다 하면 좋으련만,
      그럼 아이가 아니겠죠~~~^^

  • BlogIcon 놀다가쿵해쪄 2011.06.14 12:2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바리깡 주문하셨써요? 군대 얘기 나와서리..ㅎㅎ

    보미는 아직 미용실에서 머리 잘라본적이 없어요...
    오로지 엄마~ 집에서 잘라주는것도 좋아요~ ㅋㅋ

    • BlogIcon Anki 2011.06.15 00:45 신고 수정/삭제

      ㅋㅋ
      군대에서 수동으로 미는 바리깡도 사용해봤는데...
      전동은 넘 금방 고장나더라구요.
      군인 머리가 넘 뻣뻣해서 그런지...^^

  • BlogIcon 빛돌★Limited 2011.06.14 12:5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어쩌면 말이죠.

    아이가 아니라 '여자'로 봐주길 바래서 울었던 것은 아닐까.. 싶은.. ^^;;

    자기는 머리 기르고 싶은데 잘라버리니까 슬퍼서..?



    농담이구요 ㅋ

    '키키키 ~' 가 완전 대박이군요.

    웃는 모습 최고로 귀여웠어요 ^^

    • BlogIcon Anki 2011.06.15 00:45 신고 수정/삭제

      ㅎㅎ
      나중엔 비싼 미용실 간다고 아빠에게 용돈 타가겠죠.
      그때까지도 미용기술을 마스터해야겠어요~

  • BlogIcon *저녁노을* 2011.06.14 13:2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ㅎㅎ초등학교 6학년인 조카녀석...
    처음 미용실 데리고 가서 머리를 깎는데 어찌나 울어대던지.....
    혼났던 기억이 납니다.

    공주님.....이뿌네요.ㅎㅎㅎ

    • BlogIcon Anki 2011.06.15 00:46 신고 수정/삭제

      초등학생도 미용실가서 우는군요~~~
      생각해보니 전 초등학교때 혼자 이발소가서 혼자 머리깍고 왔던거 같은데...ㅎㅎ

  • BlogIcon 다고은 2011.06.14 13:3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 눈물이 글썽글썽.
    그래도 이쁘게 꽃단장 하고 모자까지 쓰닌깐...한송이 해바라기 같아요~

    • BlogIcon Anki 2011.06.15 00:48 신고 수정/삭제

      ㅎㅎ
      눈물이 글썽했지만 깍고나니 머리가 한층 단정해진거 같네요.
      역시 예뻐지는건 고난이에요~~~^^

  • BlogIcon 담빛 2011.06.14 13:5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는 어떤 스탈이여도 예쁘겠지만...

    그래도 신경 쓰셔야 합니다~

    • BlogIcon Anki 2011.06.15 00:48 신고 수정/삭제

      ㅎㅎ
      가람양님도 재주가 많으시니 머리 잘 자를거 같아요~
      해나공주를 부탁해요~~~^^

  • BlogIcon 서율이아빠 2011.06.14 14:4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설마 군대 스타일로 머리 모양을 하신다는건 아니겠죠?
    그럼 가위대신 바리깡을...ㅎㅎ
    해나 너무 이뻐요

    • BlogIcon Anki 2011.06.15 00:49 신고 수정/삭제

      ㅎㅎ
      군대머리로 자르면 안되는데...
      배운게 그거라 깎고나면 어찌될지 모르겠네요~~~^^

  • 이담 2011.06.14 15:5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앗~!! 스팸 청소를해야겠어요 ㅎㅎ
    해나공주 무척 예뻐지고있어요 ㅎㅎ

    • BlogIcon Anki 2011.06.15 00:51 신고 수정/삭제

      ㅎㅎ
      이담님 오랜만요!!!
      이상한 스팸이 많이 걸렸더군요.
      집청소보다 블로그를 청소해야하네요..휴~^^

  • BlogIcon 솜다리™ 2011.06.14 17:2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머리자르는거.. 적응될때까정.. 고생좀할듯 합니다..
    전 사내녀석들이라..
    이발소가서 함께 자르는데..
    몇년간 고생 좀 했던 기억이...^^

    • BlogIcon Anki 2011.06.15 00:52 신고 수정/삭제

      사내녀석도 마찬가진가보네요~
      자꾸 우니깐 그 기억이 몸에 베는가봐요~
      해나공주도 어서 머리 자르는게 즐거운 것임을 알아야 할텐데요~^^

  • BlogIcon 굴뚝 토끼 2011.06.14 17:4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제가 머리 깎는 데 트라우마가 있어서
    아직도 머리 잘 안짜를려고 그러죠..ㅎㅎㅎ

    전 아직도 미장원 가는게 제일 귀찮고 섬찟한 일입니다.-_-

    • BlogIcon Anki 2011.06.15 00:53 신고 수정/삭제

      앗.
      그러면 굴뚝토끼님은 장발???
      그 모습이 상상이 안되는군요~~~^^

  • BlogIcon 레종 Raison. 2011.06.14 21:4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머리도 자르고 이뻐졌네요...
    머리만 자라면 완전 미모가 돋겠습니다...

    우리 준우도 빡빡 밀어줘야하는데... ^^;

    • BlogIcon Anki 2011.06.15 00:54 신고 수정/삭제

      ㅎㅎ
      보통 배넷머리 잘라주곤 하는데, 별 효과는 없는듯해요.
      걍 시원하게 빡빡 미는거라면 찬성. ^^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1.06.14 23:1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방문하게 됩니다. 아빠가 아이 머리 잘라주는 집이 여기 또 있으니 반갑습니다.
    그래서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하루 되세요.

    • BlogIcon Anki 2011.06.15 00:37 신고 수정/삭제

      아~
      정말 오랜만이네요~
      이미 아이들 머리 잘라주시고 있다니...
      한 수 배워야겠어요~~~^^

  • 2011.06.14 23:59 답글 | 수정/삭제 | ADDR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Anki 2011.06.15 00:56 신고 수정/삭제

      웃는 모습이면 더 귀여웠을텐데,
      아빠로서도 요즘 웃는 얼굴 보기 힘드네요.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고 커서 좀 그렇게 했으면 좋겠네요~ㅋㅋ

    • BlogIcon Baramkal 2011.06.15 03:25 신고 수정/삭제

      아마 기대에 부흥할 것 같습니다 ^^

  • 2011.06.15 13:10 답글 | 수정/삭제 | ADDR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로사아빠! 2011.06.15 17:1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와~정말 귀엽고 이쁘네요~
    저희는 아직 태어나고 한번도 머리를 잘라준적이 없는데,,
    계속 자라는 뒷머리떄문에 조만간 한번 가긴 가야하는데 잘할까요?^^

  • BlogIcon 대한모 황효순 2011.06.16 15:0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ㅎㅎ우리 집은 남푠이 미용을 하니
    집에서 뭐든게 해결 이지요~~
    아이들 머리 만지는거 진짜 싫어라 하지요~
    해나공주님 머리 만지고 더 귀여워졌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