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상시와 다름없는 오전 출근 시간이었습니다.

아빠는 화장실에서 세수하고, 또냐는 주방에서 아빠의 도시락을 준비하고 있었죠.

그런데 갑자기 또냐의 외마디 비명이 들려왔습니다.

"여보!!!"

뭔가 불길한 느낌에 아빠는 세수를 멈추고 얼른 해나공주가 있던 방으로 뛰어들어갔습니다.

그러자 눈에 보이는 것은 바닥에 흥건한 붉은 피.




그 피는 해나공주 옷과 팔다리에도 뭍어 있었습니다.

아빠는 해나공주가 날카로운 것에 베어 피를 흘리고 있음을 직감하였죠.

순간 심장이 덜컹 내려앉았습니다.




헌데 이 녀석이 울지 않는 게 이상하였습니다.

하지만, 날카로운 것에 베어도 고통을 모를 때가 있습니다.

제가 그런 경험이 있었죠.




그래도 이 녀석 너무 태연합니다.

피를 온몸에 뭍힌 것도 모자라 바닥에 있는 피를 손바닥으로 비비고 있네요.




해나공주: '아빠! 무슨 일 있어요?'




주변을 자세히 살펴보니 이제야 상황이 이해가 되었습니다.

몇일 전 어머니가 몸 건강하라고 희석도 안 된 진한 복분자 즙을 보내주셨었죠.

그리고 전날 밤 먹다 남은 복분자를 봉지째 컵 안에 넣어 두었는데,

해나공주가 팔을 뻗어 이 컵을 내려서 바닥에 쏟아버린 것입니다.


.
.
.
.
.


해나공주: '(룰루~) 미끄덩거리는 게 기분 좋네~'

 

 


해나공주: '(룰루~) 발로도 문질러 볼까...(쓱쓱~)'




해나공주: '(룰루~) 그래도 손으로 문지르는 것이 더 재밌네. (쓱쓱~)'




해나공주: '초고속 문지르기! (샤샤샥~)'




해나공주: '아! 너무 빨라 못 봤나요?' 




해나공주: '그럼 천천히. (쓰~~으~~윽)'




해나공주: '(히히~) 아빠도 한번 해볼래요?'




놀란 가슴이지만 해나공주가 다치지 않아 그저 감사한 마음입니다.

이 녀석 이번엔 제대로 엄마 아빠를 놀래게 했네요.





 


 

 

'육아일기 > 2. 힘차게 일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닦는 것도 아빠 닮았네  (31) 2011.08.01
무지개  (20) 2011.07.29
개미가족  (22) 2011.07.28
나는 네가 이번 여름에 한 일을 알고있다  (33) 2011.07.27
뒤뚱뒤뚱, 이제 걸을 줄 알아요!  (30) 2011.07.25
해나공주, 아빠가 언제 좋아?  (24) 2011.07.22
해나와 윤우의 만남 VIII  (24) 2011.07.21
잘못 걸린 전화  (19) 2011.07.20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굴뚝 토끼 2011.07.27 07:4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빠 엄마가 더운 걸 알고 해나가 꾸민 납양특집 호러 쇼였던 듯...ㅎㅎㅎ

    그런데 그 급박한 와중에 무슨 생각으로 사진 찍으신건지?....^^

    • BlogIcon 잊으면사람아니다 2011.07.27 11:46 수정/삭제

      납량특집 호러에 한표...
      깜짝 놀랬네요. 핏빛이랑 진짜 비슷했슴다.
      에효....
      이런 경우엔 아무데도 안다쳐 다행이지요.
      물건들 망가진 건 아무것도 눈에 안들어와요.

    • BlogIcon Anki 2011.07.28 00:37 신고 수정/삭제

      ㅎㅎ
      급박한 상황이 끝나고 나니 해나공주가 장난치는 모습이 눈에 들어오더군요.
      이 후로 사진을 찍은것으로 재 구성한겁니다~
      그래서 정작 급박한 상황은 출근시간이였죠.^^

  • BlogIcon Deborah 2011.07.27 07:5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오랜만에 해나공주 보러 왔습니다. 세상에나..하하하하.. 저렇게 장난를 치고 노는 군요.

    • BlogIcon Anki 2011.07.28 00:38 신고 수정/삭제

      ㅎㅎ
      데보라님 오랜만이라 반갑네요~^^
      공주님이 많이 자라서 이제 말썽도 부리네요~^^

  • BlogIcon wigrang 2011.07.27 09:0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 깜놀했습니다.
    어쩐지 위급상황에 사진을 찍고 계실리가 없겠죠...
    혜나의 노는모습 너무 보기 좋네요.

    • BlogIcon Anki 2011.07.28 00:40 신고 수정/삭제

      ㅎㅎ
      처음에 너무 놀랬죠.
      상황을 이해하고나서 천진하게 노는 모습이 귀여워 담았습니다~
      이녀석 이제 말썽좀 부리네요~^^

  • BlogIcon ♡♥베베♥♡ 2011.07.27 09:0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이쿠 놀래라...
    진짜 피색이네요...
    저만큼이면 큰일날뻔했어요...
    다행입니다...^^;;
    게다가 옆에 전선까지...

    냐옹...^^
    귀여워욤...ㅎㅎ

    • BlogIcon Anki 2011.07.28 00:42 신고 수정/삭제

      복분자가 피 색이랑 이렇게 똑같은지 처음 알았네요.
      뭐 병이나 봉투에 담겨 있는것만 먹어서 진짜 색상을 몰랐죠~
      이 녀석땜에 엄마 아빠 심장이 멎는줄 알았습니다~^^

  • BlogIcon 다고은 2011.07.27 09:17 답글 | 수정/삭제 | ADDR

    으악...저건..드드드..피?
    하하하 오랜만에 와서 깜놀하고 갑니다.
    해나가 정말 이젠 말썽꾸러기 되어 가네요

    • BlogIcon Anki 2011.07.28 00:44 신고 수정/삭제

      ㅎㅎ
      해나공주 점점 말썽꾸러기가 되려나봐요~
      담에 어떻게 또 놀라게 해주련지...
      이러다 심장 멎겠어요~^^

  • BlogIcon 은이엽이아빠 2011.07.27 10:18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ㅎㅎ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네요.. 해나공주도 이제 걸음마가 되니 더 신경쓰이시겠습니다..
    바닥에 흘린거는 아빠한테 혼날까봐 얼른 흔적을 지우려는거 같은데요 ㅎㅎㅎ

    • BlogIcon Anki 2011.07.28 00:44 신고 수정/삭제

      해나공주가 걸으니 신경쓸게 더 많아지긴 했네요.
      그런데 해나공주도 워낙 조심스런 성격이라...
      그래도 안심할순 없겠죠~^^

  • BlogIcon 하결사랑 2011.07.27 12:0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ㅎㅎㅎ 복분자 즙...ㅋㅋ
    저도 깜짝 놀랐네요. ㅋㅋㅋ
    정말 안다친게 어디에요.

    • BlogIcon Anki 2011.07.28 00:45 신고 수정/삭제

      ㅎㅎ
      정말 깜짝 놀랐답니다.
      복분자가 이렇게 붉은 핏빛였는줄 이제야 알았네요~^^

  • 완전귀엽.ㅎㅎ 2011.07.27 13:35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ㅎㅎㅎㅎ

  • BlogIcon 담빛 2011.07.27 14:0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ㅎㅎㅎ
    해나공주가 사고하나 쳤네요^^

    • BlogIcon Anki 2011.07.28 00:46 신고 수정/삭제

      지난 서랍속 이후로,
      조금씩 사고를 치네요~~~
      다치지만 않게 사고 치기를~~~^^

  • ㅎㅎㅎ 2011.07.27 14:0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애기 귀엽네여ㅎㅎ
    아 근데 깜짝놀랏어요~

    • BlogIcon Anki 2011.07.28 00:46 신고 수정/삭제

      저희도 무척이나 놀랬죠.
      심장이 두근거렸네요~^^

  • BlogIcon 아레아디 2011.07.27 14:1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복분자를 피부에 양보했으니,,
    공주님 피부 더 좋아지겟는데요??ㅎㅎ

    • BlogIcon Anki 2011.07.28 00:47 신고 수정/삭제

      ㅎㅎ
      그래서인지 공주님 피부가 염색이 된 듯~^^

  • 나무늘보 2011.07.27 15:09 답글 | 수정/삭제 | ADDR

    귀여워요. 근데 옆에 전기 콘센트는 위험할듯......

    • BlogIcon Anki 2011.07.28 00:47 신고 수정/삭제

      그러네요~
      전원 콘센트도 치워야 겠어요~^^

  • BlogIcon 연한수박 2011.07.27 17:1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도담이도 바닥에 물이라도 떨어지면 저렇게 문지릅니다^^
    먹던 밥 뱉어서 문지를 땐 정말 난감해요 ㅋㅋ

    그나저나 정말 놀라셨겠어요~

    • BlogIcon Anki 2011.07.28 00:48 신고 수정/삭제

      ㅎㅎ
      밥가지고 문지르면...
      정말 난감하겠네요.
      종종 해나공주 발바닥에서 밥풀은 발견하죠~^^

  • BlogIcon 소잉맘 2011.07.27 18:3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놀랐어요~~휴~
    아이들~ 무지르는거 무지 좋아라 하죠~^^
    그래도 빨리 발견해서 다행이네요~ 전기선에 물기가~

    복분자 ㅋㅋㅋ
    저희 둘째(4세 남아)가 마트에 가서 사달라고 한 쥬스가 복분자예요~
    흠~ 쬐깐한 것이 벌써~
    저희 신랑 어처구니가 없어서 그 내용을 트윗에~^^
    갑자기 그 일이 생각이 나네요~

    • BlogIcon Anki 2011.07.28 00:49 신고 수정/삭제

      ㅎㅎ
      둘째는 어디서 복분자를 먹어봤나봐요~
      ㅋㅋ몸에 좋은걸 벌써 알았네요~^^

  • 연우쿤 2011.07.27 21:4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와~~저도 이제 돌쟁이 아들을 키우고 있는 엄마로서....해나공주님 진~~~~짜 귀요미네요. 엄청 귀엽게 생기셨어요.
    팔도 오동통하고^^ 울집 녀석은 주관적으로 매우 예쁘고 객관적으로 예뻣다 안예뻣다 합니다.ㅋㅋㅋ...

    그나저나 사진을 어찌저리 잘 찍으신대요? 저는 아무리 아무리 우리 제눈에만 겸둥이를 찍어도 촛점, 앵글 나가고 삑사리ㅠㅠ 미안타 울 제눈에만 겸둥이 아들ㅜㅜ

    • BlogIcon Anki 2011.07.28 00:50 신고 수정/삭제

      ㅎㅎ
      연우쿤도 해나공주라 비슷한 시긴가봐요~
      사진은 자주 많이 찍다보니 그중에 잘나온걸 고르죠.
      이 녀석 움직임이 많아져서 흔들린 사진도 많아졌죠...T.T

  • BlogIcon 솜다리™ 2011.07.28 08:5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깜짝 놀랐겠습니다..복분자라니...^^

  • 이담 2011.07.28 18:38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효~!! 가슴이 철렁했습니다 ㅎㅎㅎ
    복분자 ㅋㅋ 아빠꺼를 못먹게 하는군요 ㅎㅎ
    해나공주가 더욱 예뻐지고있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