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이야기는 이전 글에서 이어집니다.




해나공주가 어렵게 두려움을 떨치고 분수에 도전하기로 했는데,

분수가 휴식시간이라 물줄기를 멈추고 사방이 조용해졌습니다.

그러자 해나공주는 분수없는 분수대 위를 홀로 폴짝폴짝 산책합니다.



해나공주: '비록 물줄기는 없지만 이런 한적함을 느끼며 걷는 것도 나쁘진 않지. (랄라~)'




해나공주; '그런데 아이들은 다 어디 가고 나 밖에 없네...(두리번두리번)'




해나공주: '아! 저기 나처럼 한적함을 좋아하는 어린이 한 명이 있다.'




해나공주: '지구 어린이야, 다들 어디 가고 혼자 뭐 하고 있니?'
어린이: '난 옥수수 먹으면서 물 나오기를 기다리는데...'




해나공주: '아~휴식 시간인가 보구나...'




해나공주: '분수가 안 나오니 여기는 오아시스 없는 사막 같구나. 나도 물이 먹고 싶다.'




또냐: '해나공주, 얼마나 돌아다녔으면 땀까지 흐르네. 여기 물 먹어요~'
해나공주: '(쫍~쫍~쫍~)'




휴식시간이 끝나자 다시 분수가 가동되었습니다.

주변에서 휴식을 취하던 아이들이 다시 하나둘 모여듭니다.

시원하게 뿜어져 나오는 물줄기에 몸을 던지고 웃음소리를 하늘에 던집니다.




또냐: '해나공주, 무서우면 엄마랑 같이 가볼까?'
해나공주: '네. 천천히요. (조심조심)'




해나공주: '으으으~~~그래도 무섭다.'




아빠: '해나공주, 그럼 아빠랑 같이 가볼까?'
해나공주: '(우웩~) 아빠, 천천히요~'




해나공주: '너무 가까이 가서 다 젖었잖아요...'
아빠: '아~미안 미안.'




해나공주: '다 필요 없어요. 해나공주 혼자서도 할 수 있어요...(흐미~)'




해나공주: '아~역시 안 되겠어...'




분수: '(철썩~~~)'
해나공주: '(흐미!) 깜짝이야~'




다른 아이들은 신 나게 노는데 해나공주는 아직도 주변을 맴돌며 들어갈지 말지 고민입니다.

해나공주는 차가운 물방울이 몸에 닿으면 깜짝깜짝 놀라 도망쳐 나오곤 합니다.




해나공주: '아~어렵다. 그래, 누구나 첫 시도에 성공할 순 없잖아.'




해나공주: '오늘이 아니면 내일이 있잖아.'




해나공주: '올여름이 아니면 내년 여름이 있고.'




해나공주: '기회는 반드시 다시 오게 되어 있어.'




해나공주: '아~하늘이시여~~~ 용기를 주세요. 나도 분수에 들어가고 싶어요~'




하늘: '(우루릉~~쿵쾅!)'





무더운 태양이 잠시 지나가는 구름에 살짝 가려집니다.

구름은 멈추지 않고 계속 어디론가 조금씩 흘러가며 모습을 바꾸고 있죠.

해나공주의 성장도 눈치챌 듯 못 챌 듯 움직이는 구름처럼 서서히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 뜨거운 여름은 해나공주가 맞이하는 두 번째 여름입니다.




'육아일기 > 2. 힘차게 일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크는 이렇게 사용하는 거죠  (36) 2011.08.10
첫 친구  (24) 2011.08.09
외출  (22) 2011.08.08
공원 분수에서 여름나기 II - 장자호수공원  (29) 2011.08.05
공원 분수에서 여름나기 I - 장자호수공원  (21) 2011.08.04
해나와 윤우의 만남 IX  (23) 2011.08.03
아빠, 새 잡아주세요  (23) 2011.08.02
이 닦는 것도 아빠 닮았네  (31) 2011.08.01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담빛 2011.08.05 07:5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ㅎㅎ
    들어가지 못하고 아장아장거리는 모습 귀엽네요 ^^
    내년에는 저 안에서 함께 할까요~?

    • BlogIcon Anki 2011.08.07 22:22 신고 수정/삭제

      아직은 두렵지만...
      내년엔 꼭 성공하겠죠?
      안되면 또 집에서 샤워기를 틀어줘야겠어요~~^^

  • BlogIcon 하결사랑 2011.08.05 09:1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울 하랑이 내년에는 들어갈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으로 한해한해 보내고 있습니다.
    그런데...아직도 못 들어가요. ㅠㅠ

    • BlogIcon Anki 2011.08.07 22:23 신고 수정/삭제

      앗!
      하랑이 나이면 당연히 들어가서 노는줄 알았는데...
      해나공주도 내년이라고 성공할 법은 아니군요~~^^

  • BlogIcon 은이엽이아빠 2011.08.05 10:33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ㅎㅎ 결국 내년을 기약해야 했군요..ㅎㅎㅎ
    다음을 기약하는 해나공주의 뒷모습에서 비장함이 느껴집니다...^^

    • BlogIcon Anki 2011.08.07 22:46 신고 수정/삭제

      저렇게 비장한 각오를 했으니,
      내년에는 꼭 성공하길 저도 바랍니다~^^

  • BlogIcon 팬도리 2011.08.05 10:58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휴.. .귀여워라... 진짜 앙증맞고...
    아휴... 정말 깨물어 주고 싶게 생겼어여~
    제 딸래미도 걷기 시작하면 얼마나 이쁠까여?
    뒷모습도 이쁘고 땀 흘린 모습도 이쁘고...
    어느거 하나 흠잡을것이 없네여~

    • BlogIcon Anki 2011.08.07 22:47 신고 수정/삭제

      ㅎㅎ
      아장아장 걷기 시작할 때가 가장 사랑스러운 시기중 하나인거 같네요~
      마치 아기새가 날개짓 하듯이요~^^

  • BlogIcon ★안다★ 2011.08.05 14:2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헛...그래서 결국은 성공했나요?...
    우우~우리 해나공주가 들어 가 줘야 저 분수가 살텐데 말이지요~^^
    우는 얼굴도 화사해 보이는 우리 해나공주의 모습을 보면서 오후의 피로함을 이겨내 봅니다~
    즐거운 금욜 보내세요~!

    • BlogIcon Anki 2011.08.07 22:47 신고 수정/삭제

      ㅎㅎ
      결국 도전은 실패!
      하지만 기회는 많으니 실망할 필요는 없죠~
      이번 실패는 다음 성공의 밑거름이 되겠죠~^^

  • BlogIcon 빛돌★Limited 2011.08.05 14:5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해나 썩소 ㅋㅋㅋㅋ 너무 귀엽.

    사진 너무너무 멋지게 잘 찍으셨네요 ^^ 와 ~ !

    물기둥도 그렇고, 저 넓은 분수바닥에 혼자 있는 해나공주도 너무 귀엽고. ^^

    • BlogIcon Anki 2011.08.07 22:48 신고 수정/삭제

      ㅎㅎ
      평소 잘 하지도 않던 썩소를 보였네요~~~
      사실 저도 사진으로 보고 알았죠~~^^

  • BlogIcon 로사아빠! 2011.08.05 16:1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너무나 귀엽습니다~ㅎㅎㅎ
    그래도 이쁜 사진들 건져서 좋은 추억이 되었을 거 같아요^^

    • BlogIcon Anki 2011.08.07 22:49 신고 수정/삭제

      ㅎㅎ
      비록 분수에 들어가는 것은 실패지만,
      마음에 드는 사진은 건져 아빠는 흐믓하네요~~~
      담에 성공하면 더 기쁠거 같아요~^^

  • BlogIcon 또르르 2011.08.05 18:1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하늘에 기도하는 표정이 ㅋㅋ 귀요미~

    해나공주랑 엄마랑 커플 샌들도 멋진대요 ㅎ

    아빠는 빨간샌들이 좀 무리인가요 ^^;

    • BlogIcon Anki 2011.08.07 22:50 신고 수정/삭제

      ㅎㅎ
      역시 또르르님이 알아주시는군요~
      사실 또냐가 야심차게 준비한 엄마와 커플 샌들이죠~~~^^

  • BlogIcon 소잉맘 2011.08.05 18:5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희 아이들도 저런때가 있었는데~
    이상한 것이 큰 아이는 저 물이 지저분하다고 하였더니~ 안들어 가고
    작은아이는 막무가네 입니다~^^ 해나 공주는 내년에 내 후년에 어떤 모습으로 자랄지~
    큰아이들은 같은 또래의 아이의 모습을 보고 습득할 곳이 없어서 부모의 말이 기준이 되는것 같아요.
    자주 가는것도 아닌데~ 큰아이에게 자리잡은 그 말이 지금은 미안해 지기만 해요~

    해나공주~ 내년에는 꼭 성공하길~~^^

    • BlogIcon Anki 2011.08.07 22:53 신고 수정/삭제

      ㅎㅎ
      꼭 바닥분수가 아니더라도 도전하며 놀 곳은 많겠죠~
      소잉맘의 두 녀석들도 즐겁고 시원한 여름 보내길 기원하겠습니다~~~^^

  • BlogIcon 레종 Raison. 2011.08.05 21:1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 너무 귀엽네요... 재협군은 아직도 무서워해요.... 물나오는거...

    해나공주 썩소 너무 귀엽네요

    • BlogIcon Anki 2011.08.07 22:53 신고 수정/삭제

      ㅎㅎ
      재협이도 해나공주처럼 소심파인가봐요~~~
      두 녀석들 특훈이라도 시켜야 할텐데요...^^

  • BlogIcon 솜다리™ 2011.08.05 22:2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 담번에는 꼭 성공할듯 하내요...

    표정이 결의에 찬 듯 합니다..^^

    • BlogIcon Anki 2011.08.07 22:53 신고 수정/삭제

      ㅎㅎ
      담엔 꼭 성공해서
      인어공주가 되어주길~~~^^

  • BlogIcon 뽀미엄마 2011.08.06 17:15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울 뽀미가 100일이 되더니 낮잠이 거의 없어져서 오랜만에 겨우 들어오네요~

    그사이 해나공주 더 이뻐졌네요

    저 굳은 의지를 담은 표정이라니....

    육아에 지친 맘을 모두 풀어주는 듯하네요~ㅋㅋㅋ

    아자아자~나두 해나공주처럼 울 뽀미 이쁘게 키울꺼에요

    • BlogIcon Anki 2011.08.07 22:55 신고 수정/삭제

      아~
      이제 잠이 서서히 줄어드나 보네요~
      그나마 어른처럼 밤에 많이 자면 편하죠~~~
      뽀미도 아장아장 걸을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화이팅요~^^

  • BlogIcon 대한모 황효순 2011.08.06 18:1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님 날아 다니네용~^^
    안본 사이에 많이 큰듯~

    • BlogIcon Anki 2011.08.07 22:55 신고 수정/삭제

      ㅎㅎ
      오랜만요~~~
      몇일 안봤다고 그새 좀 자랐나요?
      저흰 만날 보니 똑같은거 같아요~~~^^

  • BlogIcon 쪼매맹 2011.08.06 21:2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님너무 귀엽네요..
    키가 부쩍큰것같네요..

    • BlogIcon Anki 2011.08.07 22:56 신고 수정/삭제

      ㅎㅎ
      키도 자랐나요?
      매일 보니 잘 모르겠어요~~~^^

  • BlogIcon 이장석 2011.08.08 11:2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어릴 때만 할 수 있는 추억 중의 하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