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예상치 못한 행동을 하는 해나공주를 보면 즐겁습니다.

외출할 때 신발 신는 것을 알고 있어 해나공주 신발을 늘 엄마 아빠가 신겨 줘야 했지요.

어느 날에는 신발장 앞에 놓여 있는 커다란 슬리퍼를 혼자 신고 뒤뚱뒤뚱 걸어오는데, 

그 모습이 귀여우면서도 한편으론 이 녀석이 이만큼 성장했다는 것이 놀랍답니다.

이제는 발이 쉽게 잘 들어가는 엄마나 아빠 운동화를 신고 종종 거실로 등장하곤 합니다.

그런데 엄마의 부츠까지 혼자 신으리라곤 상상하지 못했죠.



해나공주: '와! 마법의 장화다.'
장화: '(하암) 누가 오랜만에 날 깨우는군...'




해나공주: '오늘은 장화를 신고 모험을 떠나야지.'




해나공주: '어디, 잘 신겨졌나?'
장화: '(하하) 간지러워.'




해나공주: '오늘은 파란 하늘로 모험을 떠날까?'




해나공주: '장화야! 날 하늘로 날게 해줄 수 있어?'
장화: '흠...어렵지 않지.'




해나공주: '그럼, 하나, 두울, 세엣! 날아라!'
장화: '아니 아니...'




장화: '해나공주! 요즘 세상엔 다들 비행기 타고 날지.'
해나공주: '아...그렇군...'




장화: '요즘 비행기에 기내식도 나오고 서비스도 좋아.'
해나공주: '역시 하늘은 비행기를 타고 날아야겠군.'




해나공주: '(부우웅~~~)'




해나공주: '어이쿠, 이런...'




해나공주: '이크...하늘에서 떨어졌다.'




장화: '(하하) 처음부터 너무 높이 날면 떨어져 다치기 쉽지.'




장화: '한번에 큰 욕심을 부릴까 봐 내가 내려오게 했어.'




장화: '하늘을 날 때는 차근차근 올라가는 게 좋아.'




장화: '그래야 결국 높이 날 수 있어.'




해나공주: '장화야, 그럼 내가 좀 더 자라면 높이 날 수 있어?'




장화: '그럼, 물론이지.' 




해나공주: '장화야, 그럼 내가 더 크면 다시 만나.'




해나공주: '그땐 구름까지 올라가게 해줘.'




장화: '알았어! 해나공주.'







너무 빠르지도 않게,

너무 느리지도 않게,

해나공주가 잘 자라줬으면 좋겠습니다.






'육아일기 > 2. 힘차게 일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술재미의 꼬마 요리사  (9) 2012.03.26
책상 위에는 무었이 있을까?  (35) 2012.03.12
뽀로로 파크 - 디큐브시티 신도림점 방문기  (26) 2012.03.05
장화신은 공주님  (22) 2012.03.02
어흥! 난 무서운 호랑이다  (29) 2012.02.27
백을 든 꼬마 숙녀  (23) 2012.02.24
카메라  (18) 2012.02.22
여보세요? 누구세요?  (17) 2012.02.20

설정

트랙백

댓글

  • ㅎㅎ 2012.03.02 07:40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정~ 말 많이 컸네요
    처음 이 블로그 왔을때 해나는 갓난아기였는데 벌써 이렇게 자라다니요!! 무튼 해나가 앞으로도 지금처럼 건강하게 자라길 바랍니다^^

    • BlogIcon Anki 2012.03.04 23:31 신고 수정/삭제

      ㅎㅎ
      오래전부터 해나공주를 지켜봐주셨다니~~~
      가족만큼이나 해나공주를 자주 보셨네요~ㅎㅎ
      저도 늘 지금처럼 잘 자라주길 기원합니다. ^^

  • BlogIcon ★안다★ 2012.03.02 07:4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허이구...우리 해나공주가 감당하기엔 너무 큰 장화인데요~^^
    그러나 이 장화가 어울릴 날도 금방 오겠지요?
    세월이 정말 빠르네요...ㅠ.ㅠ

    • BlogIcon Anki 2012.03.04 23:32 신고 수정/삭제

      ㅎㅎ
      그러게요~
      조금 더 크면 장화도 신고
      구두도 신고 룰루랄라 가족 외출 하겠죠~^^

  • BlogIcon 담빛 2012.03.02 08:1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
    해나공주 벌써 장화신고 홀로 돌아다니다니......
    많이 컸네~ ^^

    • BlogIcon Anki 2012.03.04 23:33 신고 수정/삭제

      ㅎㅎ
      저 장화는 엄마도 신기 힘들어 하는데...
      해나공주 참 많이 컷네요~^^

  • BlogIcon 아빠소 2012.03.02 08:4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장화신은 고양이가 따로 없네요~

    • BlogIcon Anki 2012.03.04 23:33 신고 수정/삭제

      ㅎㅎ
      저희에겐
      장화신은 고양이만큼이나
      사랑스런 공주님이죠~~~^^

  • BlogIcon 예원예나맘 2012.03.02 08:5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이고...장화신은 고양이보다 훨씬 예쁜 눈을 갖고 있는 해나공주님이네요^^

    • BlogIcon Anki 2012.03.04 23:34 신고 수정/삭제

      ㅎㅎ
      장화신은 고양이의 귀여운 포즈로 찍고 싶어지만...
      맘대론 안되네요~^^

  • BlogIcon 돌이아빠 2012.03.02 09:0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후훗 너무 너무 귀여워요~~~
    장화신은 공주님 어찌 이리 예뻐요?
    근데 혼나지는 않았나요? ㅋ

    • BlogIcon Anki 2012.03.04 23:35 신고 수정/삭제

      ㅎㅎ
      종종 엄마 아빠 신발신고 집안 잘 돌아다녀요~
      뭐 그정도로 혼날꺼린 아니죠~~^^

  • 영낭자 2012.03.02 09:4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예쁜 해나공주~~오늘은 비행소녀가 되었군용.^^*

    이렇게만 잘 자라주어요~공주님~~

    • BlogIcon Anki 2012.03.04 23:36 신고 수정/삭제

      ㅎㅎ
      오늘은 장화신은 비행소녀가 되었네요~
      원래 장화신은 고양이 컨셉으로 찍고 싶었는데
      맘 처럼은 안되네요...^^

  • BlogIcon J.mom 2012.03.02 11:0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한편의 동화를 보는거 같네요~^^
    또 주말이네요~너무 좋아요~^^
    불타는금욜. 화이팅 하세요!!
    by. 토실이

    • BlogIcon Anki 2012.03.04 23:36 신고 수정/삭제

      ㅎㅎ
      공주님이랑 사는 것이 동화속이라 생각해요~
      주말은 잘 보내셨겠죠? ^^

  • BlogIcon 하결사랑 2012.03.02 11:4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ㅎㅎㅎ 과장 조금 보태어 해나 공주님 몸이 조금만 더 작았으면
    장화속으로 다 들어가겠습니다. ㅋㅋㅋ
    울 하랑이랑 한결이도 그렇게 제 부츠에 관심이 많아요 ㅡㅡ;;

    • BlogIcon Anki 2012.03.04 23:37 신고 수정/삭제

      ㅎㅎ
      그러게요.
      조금 해나공주가 작았더라면...
      엄지공주처럼 장화속에 쏙 들어갔겠네요~^^

  • BlogIcon 레종 Raison. 2012.03.04 20:3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장화 신은 해나 공주 너무 너무 귀엽네요....

    룰루랄라 하는 해나 공주.... 건강히 잘 자랄 꺼에요 ^^;

    • BlogIcon Anki 2012.03.04 23:38 신고 수정/삭제

      ㅎㅎ
      역시 부모로썬
      아이들 건강한게 최고죠~
      지금처럼 잘 자라주었으면 하네요~^^

  • BlogIcon 무진군 2012.03.08 09:2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 집이. 아이가 커나감에 따라.. 어쩔수없는거 같아요.ㅋ
    해나공주 요즘 모습보면 두 부모님 얼굴이 잘 섞여서..^^ 보기 좋습니다.

    • BlogIcon Anki 2012.03.12 01:25 신고 수정/삭제

      ㅎㅎ
      무진군님 오랜만요~~~반가~~~^^
      점점 엄마 아빠의 얼굴이 나타나는 듯 하나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