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의 봄.

 

올해도 어김없이 봄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길고 긴 겨울을 지나 세상은 숨겨뒀던 화사한 색상을 뽐내며 봄이 왔음을 알리고 있습니다.

 

 

 

해나공주도 두 번째 봄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세상의 변화만큼 공주님도 어느새 부쩍 자라서 짧은 단어도 따라 하고, 싫으면 싫다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듭니다.

 

때론 양 팔을 길게 뻗어 "앉아줘~"라고 조그마하게 자신의 의지를 표현하기도 하죠. 

 

 

 

화창한 봄날의 주말 어린이대공원으로 나들이 갔습니다.

 

할머니께 미리 어린이날 겸, 생일 겸으로 협찬받은 노란색 자전거를 타고 향기나는 봄바람을 얼굴로 가르며 소풍을 갔죠.

 

마침 어린이대공원에서 동화축제가 열려 행사 준비에 분주합니다.

 

 

 

우리도 축제장 근처에 돗자리를 펴고 자리를 잡았습니다.

 

축제를 위해서 만들어 놓은 전시품들이 우리를 마치 동화 나라의 주인공이 된 거 같은 같은 착각에 빠지게 합니다.

 

 

 

해나공주: '안녕! 다눈 괴물아. 어디로 가야 엄마를 만날 수 있지?'

다눈 괴물: '(히히) 저기 미로를 통과하면 엄마를 만날 수 있을 거야.'

 

 

 

해나공주: '아! 여기가 동화 속 미로구나. 어떻게 해야 길을 찾을 수 있지?'

 

 

 

파란 기린: '길은 상상하면 돼. 그럼 보이지 않던 길이 보일 거야.'

 

 

 

해나공주: '흠...별의 문아 보여라! 별의 문아 보여라!'

 

 

 

해나공주: '와! 진짜로 문이 나왔네. 여긴 정말 상상하면 다 이루어지는구나.'

 

 

 

해나공주: '탈출 성공이다. 해나공주가 스스로 미로를 빠져나왔다!'

거인 동물: '해나공주 축하해! (바이~바이~)'

 

 

  

해나공주: '성공 기념으로 사탕 한 번 빨아 먹고... (쫍쫍~)' 

 

 

 

해나공주: '이제 엄마를 만나러 가야지! 엄마~' 

 

 

 

오후가 되어가자 행사장은 점차 사람들로 북적이기 시작합니다.

 

다채로운 공연도 준비 중이고 주변엔 전시 및 부대행사 그리고 아동 출판사에서 홍보활동에 바쁩니다.

 

 

 

또냐: "해나공주, 사과 먹을래요? (싹둑~)"

해나공주: "네~~~"

 

 

 

또냐: "엄마랑 비눗방울 놀이할까?"

해나공주: '해나공주가 불어 볼래요~'

 

 

 

해나공주: '(후~~~~)'

 

 

 

 

한 껏 불고 나니 비눗물이 없어 비눗방울이 더는 나오질 않습니다.

 

하지만 해나공주는 다시 비눗방울이 나오는 상상을 하죠.

 

 

 

해나공주: '비눗방울아 나와라..나와라... (후~~~~)' 

 

 

 

 

해나공주가 열심히 부는 빨대 끝에서는 어느새 비눗방울이 뭉게뭉게 피어나고 있습니다.

 

이제 아빠도 해나공주가 만드는 비눗방울이 하나 둘 보이기 시작하고

 

이를 잡아보려 손을 뻗어 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솜다리™ 2012.04.29 09:2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봄나들이.. 다녀오셨내요^^

    • BlogIcon Anki 2012.05.12 01:18 신고 수정/삭제

      아~
      봄이 너무 빨리 지나가는거 같아요~~~
      더 늦기 전에 맘껏 즐겨야죠~^^

  • BlogIcon 조똘보 2012.04.30 05:0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바쁘셨나 봅니다.
    너무 오랫만이라 기다리다 해나공주 얼굴 까먹을 뻔 했어요.
    해나공주는 비누방울도 볼 뽈록하게 잘 부는군요.

    • BlogIcon Anki 2012.05.12 01:19 신고 수정/삭제

      T.T
      이래저래 많이 바쁘고 심적 여유가 없네요..
      충전기간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윤슬양도 무척이나 많이 컷더군요~^^

  • BlogIcon OPW 2012.04.30 10:4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이들이 뛰어놀기 좋은 곳인거같아요. 동화축제 재미있어보입니다. 해나공주님도 즐거워보이네요.

    • BlogIcon Anki 2012.05.12 01:20 신고 수정/삭제

      역시 동화는 아이들과 잘 어울리는 듯~~~
      어른도 동화속처럼 맘껏 뛰어 놀 장소가 있으면 좋을텐데요~~~ㅎㅎ

  • BlogIcon 하결사랑 2012.05.03 14:4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못 본사이에 공주님 많이 컸네요.
    이때만해도 노란 가디건이 참 따스해 보이는데...
    날씨가 몇일 사이에...모든 긴팔이 다 더워보이는 날씨로 변했네요. ㅠㅠ
    여름은 아이들에게 너무 사악한 계절인데...
    모쪼록 우리 아기들 모두 이 여름을 잘 보냈으면 좋겠네요.
    너무 빨리 찾아온 여름...ㅠㅠ

    • BlogIcon Anki 2012.05.12 01:21 신고 수정/삭제

      ㅎㅎ
      그간 많이 컷죠?
      요즘 정말 많이 커서 말도 조금씩 따라하고...
      여튼 웃는 일들이 더 많아 졌어요~
      참 신기하더군요~~~^^

  • BlogIcon 와이군 2012.05.04 17:5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즐거운 나들이 다녀오셨군요~
    동화축제 재밌어보이네요.
    주말에 갈수 있는지 확인해봐야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 BlogIcon Anki 2012.05.12 01:22 신고 수정/삭제

      ㅎㅎ
      모처럼 즐거운 봄 나들이였죠.
      그런데 봄이 여름같으니...ㅎㅎ
      더 늦기전에 마지막 봄을 즐겨야겠어요~~~
      와이군님도 즐거운 봄! ^^

  • BlogIcon 레종 Raison. 2012.05.04 22:3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어린이 대공원에서 이런것도 하는 군요... 해나공주도 행복해 보입니다.

    • BlogIcon Anki 2012.05.12 01:23 신고 수정/삭제

      ㅎㅎ
      이번에 시작하는 행사더라구요.
      동화를 주제로 행사 아이디어는 참신한데...
      좀더 보완되면 좋겠더라구요~~^^

 

아빠는 회사에 출근하느라 매일 아침 해나공주와 헤어짐의 인사를 합니다.

 

이제는 이런 잠깐의 헤어짐을 이해하는지 급한 마음에 커다란 엄마 신발을 신고서 아빠의 출근길을 배웅하죠.

 

해나공주는 아빠의 복잡한 헤어짐의 인사 요구에도 하나하나 응대해주는

 

친절한 아이입니다.

 

 

 

이 녀석의 재롱덕에

 

아빠의 출근길 발걸음이 나비처럼 가볍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조똘보 2012.04.17 07:5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왜 이렇게 오랫만에 출몰하십니까!

    해나공주는 아빠 출근할 때 울지 않는군요.
    표정이 아주 밝은데요 ㅎㅎ
    이쁜짓 하는 몸짓이 아주 깜찍하네요 ㅎㅎ

  • BlogIcon 우리밀맘마 2012.04.17 08:1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의 이쁜 짓에 저도 웃음짓고 출근합니다.

  • BlogIcon 가람양 2012.04.17 08:15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웅,.
    귀여운 것~
    이렇게 인사 받고 출근하면.. 일하다가도 그 모습이 막 떠오르겠어요 ^^

  • BlogIcon 팬도리 2012.04.17 08:29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유.. 이 풍겨 많이 봤어여~
    저희 집에서도 매일 일어나는 풍경이에여~ ㅎㅎㅎ

    어쩜 여기 아빠님도 다 시키시네여~ ㅎㅎㅎ
    저희도 안녕~ 뽀뽀~ 사랑해여~ 다 시키고 출근해여~ ㅎㅎㅎ

  • BlogIcon 솜다리™ 2012.04.17 08:4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 넘 오랜만이내요^^
    해나공주님이 급하긴 급했나 봅니다..
    복장이..^^

  • IbelieveIcanfly 2012.04.17 10:0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역시 딸에게는 아빠가 최고죠!
    뒤에서 질투의 화신이 되어있는 엄마들이 보이시나요?ㅋㅋㅋ

  • BlogIcon 연한수박 2012.04.17 17:2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해나공주 혼자서 아빠 배웅을...
    저리 이쁜짓에 뽀뽀까지 해주고요~
    울 신랑 이거보믄 엄청 부러워할거에요.
    이것이 딸과 아들의 차이인가요?

  • BlogIcon 또르르 2012.04.18 01:4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너무 오랫만에 보는 해나공주라 반가운데
    동영상이라 더 반갑네요~
    어쩜어쩜 이렇게 이쁜짓을 할까요 ^^
    역시 딸이 최고에요~
    댓글은 못남겨도 매일 아침 들어와보는데
    한동안 뜸하셔서 무지 궁금했어요~
    이쁜 해나공주 자주자주 보여주세요오~~~

  • BlogIcon 레종 Raison. 2012.04.21 19:4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 출근하기 싫으시겠습니다...

    우리집은.... 아무도 안일어난답니다... ㅠㅠ

  • BlogIcon 와이군 2012.04.26 13:0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출근길 발걸음이 안떨어지셨겠어요~
    아~ 해나공주 무지무지 이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