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3.08 - 유혹

출퇴근 풍경 2010. 3. 22. 00:22

변하지 않고 영원한 것은 없다.

아이스크림의 달콤함도 결국 녹아 사라진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3.11 - 방향  (2) 2010.03.22
10.03.10 - 하얀 세상  (0) 2010.03.22
10.03.09 - 도시와 비  (4) 2010.03.22
10.03.08 - 유혹  (0) 2010.03.22
10.03.04 - Passing & Waiting  (0) 2010.03.10
10.03.03 - 작업  (0) 2010.03.10
10.03.02 - 버스 승강장  (0) 2010.03.10
10.02.26 - 네줄서기  (0) 2010.03.10

설정

트랙백

댓글



아침에는 두종류의 사람을 만난다.

내 옆을 스쳐 지나가는 사람. 나와 함께 무언가 기다리는 사람.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3.10 - 하얀 세상  (0) 2010.03.22
10.03.09 - 도시와 비  (4) 2010.03.22
10.03.08 - 유혹  (0) 2010.03.22
10.03.04 - Passing & Waiting  (0) 2010.03.10
10.03.03 - 작업  (0) 2010.03.10
10.03.02 - 버스 승강장  (0) 2010.03.10
10.02.26 - 네줄서기  (0) 2010.03.10
10.02.25 - 비  (0) 2010.02.25

설정

트랙백

댓글

10.03.03 - 작업

출퇴근 풍경 2010. 3. 10. 23:01

아침부터 도로 도색 작업이 진행 중이다.

새로운 규칙이 생기는 순간이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3.09 - 도시와 비  (4) 2010.03.22
10.03.08 - 유혹  (0) 2010.03.22
10.03.04 - Passing & Waiting  (0) 2010.03.10
10.03.03 - 작업  (0) 2010.03.10
10.03.02 - 버스 승강장  (0) 2010.03.10
10.02.26 - 네줄서기  (0) 2010.03.10
10.02.25 - 비  (0) 2010.02.25
10.02.24 - 자전거  (2) 2010.02.25

설정

트랙백

댓글


퇴근길 버스를 기다린다.

그리고 그 주위로 많은 사람들이 스쳐 지나간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3.08 - 유혹  (0) 2010.03.22
10.03.04 - Passing & Waiting  (0) 2010.03.10
10.03.03 - 작업  (0) 2010.03.10
10.03.02 - 버스 승강장  (0) 2010.03.10
10.02.26 - 네줄서기  (0) 2010.03.10
10.02.25 - 비  (0) 2010.02.25
10.02.24 - 자전거  (2) 2010.02.25
10.02.23 - 빌딩 틈  (0) 2010.02.25

설정

트랙백

댓글


네 줄로 설수는 없고, 네 개의 발만 모여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3.04 - Passing & Waiting  (0) 2010.03.10
10.03.03 - 작업  (0) 2010.03.10
10.03.02 - 버스 승강장  (0) 2010.03.10
10.02.26 - 네줄서기  (0) 2010.03.10
10.02.25 - 비  (0) 2010.02.25
10.02.24 - 자전거  (2) 2010.02.25
10.02.23 - 빌딩 틈  (0) 2010.02.25
10.02.22 - 흐르는 도시  (0) 2010.02.25

설정

트랙백

댓글

10.02.25 - 비

출퇴근 풍경 2010. 2. 25. 23:59

포근한 날씨 속에 비가 내린다.

창문 위로 맺혀 흐르는 물방울, 우산을 쓰고 지나가는 행인,  몽글몽글 번져 보이는 신호등...

출근 길 빗방울이 메마른 감성을 적신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3.03 - 작업  (0) 2010.03.10
10.03.02 - 버스 승강장  (0) 2010.03.10
10.02.26 - 네줄서기  (0) 2010.03.10
10.02.25 - 비  (0) 2010.02.25
10.02.24 - 자전거  (2) 2010.02.25
10.02.23 - 빌딩 틈  (0) 2010.02.25
10.02.22 - 흐르는 도시  (0) 2010.02.25
10.02.19 - 금요일 퇴근  (0) 2010.02.21

설정

트랙백

댓글


어울리지 않는 자리에 늘 같은 자전거가 서있다.

주인을 기다리는 것인지, 방치된 것인지...

도시의 미아 같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3.02 - 버스 승강장  (0) 2010.03.10
10.02.26 - 네줄서기  (0) 2010.03.10
10.02.25 - 비  (0) 2010.02.25
10.02.24 - 자전거  (2) 2010.02.25
10.02.23 - 빌딩 틈  (0) 2010.02.25
10.02.22 - 흐르는 도시  (0) 2010.02.25
10.02.19 - 금요일 퇴근  (0) 2010.02.21
10.02.18 - 아파트 설경  (0) 2010.02.21

설정

트랙백

댓글

  • BlogIcon 묵쓰 2010.03.10 22:5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사진 느낌이 좋습니다~^^

    • BlogIcon Anki 2010.03.11 10:10 신고 수정/삭제

      역시 자전거를 좋아 하시네요...ㅎㅎ



네모 반듯한 건물과 건물들 사이로...

 일상의 규격화된 현대인처럼, 그 틈 사이는 여유가 없어 보인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26 - 네줄서기  (0) 2010.03.10
10.02.25 - 비  (0) 2010.02.25
10.02.24 - 자전거  (2) 2010.02.25
10.02.23 - 빌딩 틈  (0) 2010.02.25
10.02.22 - 흐르는 도시  (0) 2010.02.25
10.02.19 - 금요일 퇴근  (0) 2010.02.21
10.02.18 - 아파트 설경  (0) 2010.02.21
10.02.17 - 무중력  (0) 2010.02.21

설정

트랙백

댓글


멈추듯 흐르고 있는 도시.

어디서 흘러와서 어디로 향하는지 모른 채
나도 이 시간을 따라 흘러 가고 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25 - 비  (0) 2010.02.25
10.02.24 - 자전거  (2) 2010.02.25
10.02.23 - 빌딩 틈  (0) 2010.02.25
10.02.22 - 흐르는 도시  (0) 2010.02.25
10.02.19 - 금요일 퇴근  (0) 2010.02.21
10.02.18 - 아파트 설경  (0) 2010.02.21
10.02.17 - 무중력  (0) 2010.02.21
10.02.11 - 목요일엔 눈  (0) 2010.02.21

설정

트랙백

댓글



일주일 중 가장 기다리는 시간은 금요일 퇴근 시간이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24 - 자전거  (2) 2010.02.25
10.02.23 - 빌딩 틈  (0) 2010.02.25
10.02.22 - 흐르는 도시  (0) 2010.02.25
10.02.19 - 금요일 퇴근  (0) 2010.02.21
10.02.18 - 아파트 설경  (0) 2010.02.21
10.02.17 - 무중력  (0) 2010.02.21
10.02.11 - 목요일엔 눈  (0) 2010.02.21
10.02.10 - 수요일엔 비  (0) 2010.02.19

설정

트랙백

댓글


눈 온 다음날 아침 세상이 하얗게 변해있다.

언덕에, 나무 위에, 낮은 지붕 위에 쌓인 멋진 풍경을 기대하지만,

주변의 아파트 때문에 그 틈 사이로 보이는 풍경에 만족해야 한다.

풍경을 감상하는 즐거움도 좁아지는 틈만큼으로 작아지기만 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23 - 빌딩 틈  (0) 2010.02.25
10.02.22 - 흐르는 도시  (0) 2010.02.25
10.02.19 - 금요일 퇴근  (0) 2010.02.21
10.02.18 - 아파트 설경  (0) 2010.02.21
10.02.17 - 무중력  (0) 2010.02.21
10.02.11 - 목요일엔 눈  (0) 2010.02.21
10.02.10 - 수요일엔 비  (0) 2010.02.19
10.02.09 - 퇴근길의 초상  (0) 2010.02.16

설정

트랙백

댓글


무중력의 공간에서 몸이 자유로운 것처럼,

내 생각을 무중력 공간에 올려 놓는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22 - 흐르는 도시  (0) 2010.02.25
10.02.19 - 금요일 퇴근  (0) 2010.02.21
10.02.18 - 아파트 설경  (0) 2010.02.21
10.02.17 - 무중력  (0) 2010.02.21
10.02.11 - 목요일엔 눈  (0) 2010.02.21
10.02.10 - 수요일엔 비  (0) 2010.02.19
10.02.09 - 퇴근길의 초상  (0) 2010.02.16
10.02.08 - Blue Monday  (0) 2010.02.16

설정

트랙백

댓글


어제의 비가 오늘은 눈으로 바뀌었다.

사물은 늘 변한다.

그 낌새를 알아차렸다면, 이미 그 변화가 충분히 이루어진 후 이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19 - 금요일 퇴근  (0) 2010.02.21
10.02.18 - 아파트 설경  (0) 2010.02.21
10.02.17 - 무중력  (0) 2010.02.21
10.02.11 - 목요일엔 눈  (0) 2010.02.21
10.02.10 - 수요일엔 비  (0) 2010.02.19
10.02.09 - 퇴근길의 초상  (0) 2010.02.16
10.02.08 - Blue Monday  (0) 2010.02.16
10.02.05 - 정글 도시  (0) 2010.02.05

설정

트랙백

댓글


비가 내리는 수요일 출근길이다.


지하철 출구에서 사람들이 하나 둘씩 우산을 준비한다.


빗방울이 모여 작은 웅덩이를 만든다.


빗줄기를 가르며 차들은 쌩쌩 달린다.



보도블럭위로는 빗물로 촉촉하게 젖어있다.



버스에서 내린 사람들은 우산을 쓰고 행진한다.



비 내리는 수요일 아침. 우산 사이로 사람들이 살아 숨쉰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18 - 아파트 설경  (0) 2010.02.21
10.02.17 - 무중력  (0) 2010.02.21
10.02.11 - 목요일엔 눈  (0) 2010.02.21
10.02.10 - 수요일엔 비  (0) 2010.02.19
10.02.09 - 퇴근길의 초상  (0) 2010.02.16
10.02.08 - Blue Monday  (0) 2010.02.16
10.02.05 - 정글 도시  (0) 2010.02.05
10.02.04 - 일방통행  (0) 2010.02.05

설정

트랙백

댓글


가장으로서, 아버지로서, 어머니로서 한 가정을 굶기지 않기 위해
오늘도 녹초가 된 몸을 흔들리는 버스에 기대어 퇴근을 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17 - 무중력  (0) 2010.02.21
10.02.11 - 목요일엔 눈  (0) 2010.02.21
10.02.10 - 수요일엔 비  (0) 2010.02.19
10.02.09 - 퇴근길의 초상  (0) 2010.02.16
10.02.08 - Blue Monday  (0) 2010.02.16
10.02.05 - 정글 도시  (0) 2010.02.05
10.02.04 - 일방통행  (0) 2010.02.05
10.02.03 - 흔들린 출발  (0) 2010.02.05

설정

트랙백

댓글

기나긴 한 주의 시작인 월요일.
졸린 눈을 비비며 출근하는 월요일 아침이 제일 고역이다.

다른 사람의 뒷모습에서도
월요일에서 오는 우울함이 느껴진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11 - 목요일엔 눈  (0) 2010.02.21
10.02.10 - 수요일엔 비  (0) 2010.02.19
10.02.09 - 퇴근길의 초상  (0) 2010.02.16
10.02.08 - Blue Monday  (0) 2010.02.16
10.02.05 - 정글 도시  (0) 2010.02.05
10.02.04 - 일방통행  (0) 2010.02.05
10.02.03 - 흔들린 출발  (0) 2010.02.05
10.02.01 - 외식  (0) 2010.02.02

설정

트랙백

댓글




밤이되면 도심의 빌딩들이 눈을 뜨고 먹이감을 노린다.

오늘도 사람들은 이 정글에서 살아남기 위해 필사적으로 달아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10 - 수요일엔 비  (0) 2010.02.19
10.02.09 - 퇴근길의 초상  (0) 2010.02.16
10.02.08 - Blue Monday  (0) 2010.02.16
10.02.05 - 정글 도시  (0) 2010.02.05
10.02.04 - 일방통행  (0) 2010.02.05
10.02.03 - 흔들린 출발  (0) 2010.02.05
10.02.01 - 외식  (0) 2010.02.02
10.02.02 - 틀린 그림 찾기  (0) 2010.02.02

설정

트랙백

댓글



우리는 어쩔수 없이 일방통행 길에 들어서게 된다.

과거의 넓은 길에비해 미래의 길은 자꾸 좁아지고 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09 - 퇴근길의 초상  (0) 2010.02.16
10.02.08 - Blue Monday  (0) 2010.02.16
10.02.05 - 정글 도시  (0) 2010.02.05
10.02.04 - 일방통행  (0) 2010.02.05
10.02.03 - 흔들린 출발  (0) 2010.02.05
10.02.01 - 외식  (0) 2010.02.02
10.02.02 - 틀린 그림 찾기  (0) 2010.02.02
10.01.27 - 섬  (0) 2010.01.31

설정

트랙백

댓글


투명한 유리벽을 사이에 두고, 나는 멈춰있고 반대편은 움직인다.

외눈박이 카메라를 사이에 두고, 호흡은 멈춰있고 영상은 흔들린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08 - Blue Monday  (0) 2010.02.16
10.02.05 - 정글 도시  (0) 2010.02.05
10.02.04 - 일방통행  (0) 2010.02.05
10.02.03 - 흔들린 출발  (0) 2010.02.05
10.02.01 - 외식  (0) 2010.02.02
10.02.02 - 틀린 그림 찾기  (0) 2010.02.02
10.01.27 - 섬  (0) 2010.01.31
10.01.29 - 인간광고  (0) 2010.01.31

설정

트랙백

댓글


오늘 저녁 타이밍을 못 맞추어 혼자 저녁식사를 한다.
패스트푸드에 의존해서 모처럼 홀로 외식을 하는 날이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05 - 정글 도시  (0) 2010.02.05
10.02.04 - 일방통행  (0) 2010.02.05
10.02.03 - 흔들린 출발  (0) 2010.02.05
10.02.01 - 외식  (0) 2010.02.02
10.02.02 - 틀린 그림 찾기  (0) 2010.02.02
10.01.27 - 섬  (0) 2010.01.31
10.01.29 - 인간광고  (0) 2010.01.31
10.01.28 - 하늘  (0) 2010.01.31

설정

트랙백

댓글


늘 통근하는 길에 평소와 다른 어색함을 느낀다.
주변을 돌아보고 원인을 찾아본다.

아! 건물에 걸렸있던 광고판의 모델이 바뀌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04 - 일방통행  (0) 2010.02.05
10.02.03 - 흔들린 출발  (0) 2010.02.05
10.02.01 - 외식  (0) 2010.02.02
10.02.02 - 틀린 그림 찾기  (0) 2010.02.02
10.01.27 - 섬  (0) 2010.01.31
10.01.29 - 인간광고  (0) 2010.01.31
10.01.28 - 하늘  (0) 2010.01.31
10.01.26 - 버스  (0) 2010.01.29

설정

트랙백

댓글

10.01.27 - 섬

출퇴근 풍경 2010. 1. 31. 23:24

도심은 수 많은 빌딩으로 구성 되어있다.
빌딩은 도심의 구성물로 존재 할 뿐, 외로운 섬처럼 고립되어있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03 - 흔들린 출발  (0) 2010.02.05
10.02.01 - 외식  (0) 2010.02.02
10.02.02 - 틀린 그림 찾기  (0) 2010.02.02
10.01.27 - 섬  (0) 2010.01.31
10.01.29 - 인간광고  (0) 2010.01.31
10.01.28 - 하늘  (0) 2010.01.31
10.01.26 - 버스  (0) 2010.01.29
10.01.25 - 곰순이의 출근길  (0) 2010.01.29

설정

트랙백

댓글

금요일 저녁시간 강남역 주변은 많은 인파로 붐빈다.
그 사람들 사이로 인간광고판이 등장한다.
지구상에 제일 진화한 동물이 때론 몇 글자를 떠받치는 기둥이 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01 - 외식  (0) 2010.02.02
10.02.02 - 틀린 그림 찾기  (0) 2010.02.02
10.01.27 - 섬  (0) 2010.01.31
10.01.29 - 인간광고  (0) 2010.01.31
10.01.28 - 하늘  (0) 2010.01.31
10.01.26 - 버스  (0) 2010.01.29
10.01.25 - 곰순이의 출근길  (0) 2010.01.29
10.01.22 - 흔적  (0) 2010.01.24

설정

트랙백

댓글

10.01.28 - 하늘

출퇴근 풍경 2010. 1. 31. 22:42

낮은 구름과 파란 하늘.
차가운 대기를 감싸는 태양의 따스함.
촉촉한 습기를 내뿜는 이슬.

오늘도 아침이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2.02 - 틀린 그림 찾기  (0) 2010.02.02
10.01.27 - 섬  (0) 2010.01.31
10.01.29 - 인간광고  (0) 2010.01.31
10.01.28 - 하늘  (0) 2010.01.31
10.01.26 - 버스  (0) 2010.01.29
10.01.25 - 곰순이의 출근길  (0) 2010.01.29
10.01.22 - 흔적  (0) 2010.01.24
10.01.21 - 맑은 아침  (0) 2010.01.24

설정

트랙백

댓글

10.01.26 - 버스

출퇴근 풍경 2010. 1. 29. 23:11

오늘은 버스에 사람이 많아 맨 끝자리에 겨우 앉았다.
목적지는 각각 다르지만 우리는 잠시 동행을 하게 된다.
비록 반갑게 인사 할 수는 없어도 마음속으로 모두의 행복한 하루를 기원해본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1.27 - 섬  (0) 2010.01.31
10.01.29 - 인간광고  (0) 2010.01.31
10.01.28 - 하늘  (0) 2010.01.31
10.01.26 - 버스  (0) 2010.01.29
10.01.25 - 곰순이의 출근길  (0) 2010.01.29
10.01.22 - 흔적  (0) 2010.01.24
10.01.21 - 맑은 아침  (0) 2010.01.24
10.01.20 - 수요일엔 비  (0) 2010.01.23

설정

트랙백

댓글


다시 한주가 시작 되는 월요일이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졸린눈으로 어김없이 출근을 한다.
오랜만에 곰순이도 출근을 한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1.29 - 인간광고  (0) 2010.01.31
10.01.28 - 하늘  (0) 2010.01.31
10.01.26 - 버스  (0) 2010.01.29
10.01.25 - 곰순이의 출근길  (0) 2010.01.29
10.01.22 - 흔적  (0) 2010.01.24
10.01.21 - 맑은 아침  (0) 2010.01.24
10.01.20 - 수요일엔 비  (0) 2010.01.23
10.01.19 - 버스  (0) 2010.01.19

설정

트랙백

댓글

10.01.22 - 흔적

출퇴근 풍경 2010. 1. 24. 16:17




지금 지구의 나이를 1년으로 봤을 때,

공룡이 지구상에 나타난 것이 12월 11일부터 16일까지이고,

인류의 출현은 12월 31일 저녁 8시.

인류가 농사를 짓기 시작한 것은 12월 31일 밤 11시 30분,

현대문명의 탄생은 12월 31일 자정 2초전이라고 한다.


지금 우리가 살면서 남기는 흔적은 먼지보다 작고 가벼운 존재이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1.28 - 하늘  (0) 2010.01.31
10.01.26 - 버스  (0) 2010.01.29
10.01.25 - 곰순이의 출근길  (0) 2010.01.29
10.01.22 - 흔적  (0) 2010.01.24
10.01.21 - 맑은 아침  (0) 2010.01.24
10.01.20 - 수요일엔 비  (0) 2010.01.23
10.01.19 - 버스  (0) 2010.01.19
10.01.18 - 엇갈림  (0) 2010.01.18

설정

트랙백

댓글




모처럼 청량한 아침이다.
어제의 비로인해 대기중 스모그도 없어 시야가 좋다.
서늘한 아침 공기와 따스한 아침 햇살이 내 몸을 정화 시켜주는거 같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1.26 - 버스  (0) 2010.01.29
10.01.25 - 곰순이의 출근길  (0) 2010.01.29
10.01.22 - 흔적  (0) 2010.01.24
10.01.21 - 맑은 아침  (0) 2010.01.24
10.01.20 - 수요일엔 비  (0) 2010.01.23
10.01.19 - 버스  (0) 2010.01.19
10.01.18 - 엇갈림  (0) 2010.01.18
10.01.15 - 회식  (0) 2010.01.17

설정

트랙백

댓글


날씨가 조금 풀린 수요일 아침, 비가 내린다.
부슬부슬 내리는 비에 하늘은 뿌옇고 아스팔트는 촉촉히 젖어있다
그리고 무지개가 종종걸음으로 내 앞을 지나간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1.25 - 곰순이의 출근길  (0) 2010.01.29
10.01.22 - 흔적  (0) 2010.01.24
10.01.21 - 맑은 아침  (0) 2010.01.24
10.01.20 - 수요일엔 비  (0) 2010.01.23
10.01.19 - 버스  (0) 2010.01.19
10.01.18 - 엇갈림  (0) 2010.01.18
10.01.15 - 회식  (0) 2010.01.17
10.01.14 - 아침 풍경  (0) 2010.01.17

설정

트랙백

댓글

10.01.19 - 버스

출퇴근 풍경 2010. 1. 19. 22:31

버스에 몸을 싣는다.
버스라는 작은 사각형 공간에 갇혀진다.
그리고 운전사는 우리를 공간에서 다른 공간으로 이동시켜 준다.




'출퇴근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1.22 - 흔적  (0) 2010.01.24
10.01.21 - 맑은 아침  (0) 2010.01.24
10.01.20 - 수요일엔 비  (0) 2010.01.23
10.01.19 - 버스  (0) 2010.01.19
10.01.18 - 엇갈림  (0) 2010.01.18
10.01.15 - 회식  (0) 2010.01.17
10.01.14 - 아침 풍경  (0) 2010.01.17
10.01.13 - 짝을 찾습니다.  (2) 2010.01.1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