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는 남녀노소 우리나라사람 모두가 좋아하는 대표 음식이다.
예전에 길거리에서 반 불량식품 대접을 받기도 했지만, 지금은 "아딸"과 같이 떡볶이도 브랜드화 되어 고급스럽고 당당하게 우리나라의 대표 음식 중 하나가 되었다.

대부분 여자들이 떡볶이를 좋아하듯이, 또냐는 떡볶이를 매우 사랑한다. 맛있는 떡볶이 집이 있을까 찾아보니 영파여고 건너편 성내동에 30년된 셀프하우스가 있었다.
이곳 떡볶이의 양념장이 매우 특이한데 바로 건강식품인 마늘이 듬쁙 들어간 떢볶이이다. 마늘의 쌉쌀한 맛과 고추장의 매콤한 맛의 조화가 떡볶이 안에서 일어난다.

대로변 쪽에서 약간 골목길 방향으로 주상복합건물의 1층에 자리잡고 있다. 이 동네 지리를 잘 알고 있음에도 처음에 찾아가는데 약간 애먹었다.


이번이 두 번째 방문이라 쉽게 찾아갔다.


떡볶이와 오뎅을 주문 하였다. 철판 위에서 떡볶이에 김이 모락모락 피어 오른다.


셀프이기 때문에 주문을 먼저 하고 계산을 한다. 셀프하우스라 빈 그릇은 다시 주방 쪽에 반납해야 한다.


단무지도 셀프로 떠간다.


둘이서 간단하게 점심을 해결하려고 오뎅꼬치 2개와 떡볶이 큰 거를 시켰다.


다른 곳과 다르게 이곳의 떡볶이는 대접에 나온다.


오뎅도 잘 익어 탱탱해 보인다.


먹기 좋은 크기의 단무지도 신선하다.


또냐가 떡볶이 하나 집어본다. 떡볶이에 윤기가 좌르르 흐른다.


오뎅은 떠먹기 좋게 숟가락으로 잘라 놓는다.


우리는 떡볶이 3,000원, 오뎅꼬치 2개 총 4,000원 주문한 것이다.


주영훈과 이윤미 부부도 떡볶이를 좋아하나 보다.


역시 TV에도 출연한 떡볶이 집이다. 마약 떡볶이란 표현이 재미있다.


매주 일요일은 먹고 싶어도 못 먹는다.


양념에 다진 마늘들이 잔뜩 보인다. 불행히도 내가 좋아하는 오뎅은 안 보인다...


이 곳 떡볶이는 양념과 함께 숟가락으로 떠 먹어야 제 맛을 느낄 수 있다.


양념이 아주 매운것은 아니나 마늘의 쌉쌀 매콤한 맛이 신기하게 어울러진다.


또냐는 터진 떡을 보여주면 자기가 좋아하는 떡이라고 한다.


어느새 다 떠먹고 마지막 한 숟가락이다...아쉽다.


떡볶이 양념까지 거의 다 먹어 싹싹 비웠다.


이 곳은 동네 아담한 떡볶이 집이다.


깔끔하게 흰색으로 인테리어 되어있어 청결한 느낌이다.


4,000원으로 둘이 맛나게 한끼를 때웠다. 아쉬움에 사진 한 장 떠 찍어 본다.



이 곳은 영파여고를 앞에 두고 있으니, 여고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음에 틀림없다. 더구나 30년 세월이면 그 당시 여고생은 지금쯤 50세 가까운 어머니들이 되었겠다.

아마도 여고 시절의 향수를 따라서 이곳을 찾게 될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동구 성내제1동 | 셀프하우스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