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근처 가까운 곳에 장자못 공원이 있는데, 동네 사람들의 휴식 공간이자 아이들의 놀이터이죠.

 

여름이면 공원 중앙에서는 시원하게 분수가 물줄기를 뿜어냅니다.

 

작년 이맘때쯤에 해나공주가 아장아장 걸을 때도 분수를 보며 좋아했었죠.

 

이제 해나공주도 공원엔 분수가 있다는 것을 알고 엄마 아빠에게 분수 가자고 합니다.

 

 

 

해나공주: '엄마, 여기 분수에서 놀다가요.'

 

 

 

해나공주: '여름이면 분수 곁이 시원하잖아요.' 

 

 

 

해나공주: '으쌰...' 

 

 

 

때마침 분수가 시원하게 올라옵니다.

 

마치 해나공주의 마법이 통한 거 처럼요. 

 

 

 

해나공주: '(헤헤~) 분수가 나온다.' 

 

 

 

해나공주: '도망가자~' 

 

 

 

해나공주: '이런, 물방울이 튀었네.' 

 

 

 

해나공주: '다시...분수야 나와라~' 

 

 

 

해나공주: '(헤헤~) 도망가자.' 

 

 

 

해나공주: '물방울이 튀지 않게.' 

 

 

 

해나공주: '(히히~) 이번엔 피했다.' 

 

 

 

해나공주: '다시 한번 해볼까?'

 

 

이렇게 해나공주와 분수의 장난은 

 

해가 질 때까지 계속 되었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구리시 수택3동 | 장자못호수공원
도움말 Daum 지도

'육아일기 > 3. 쫑알쫑알 악동'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수 물방울 피하기  (13) 2012.07.09
이태원 소녀  (6) 2012.07.02

설정

트랙백

댓글

이 이야기는 이전 글에서 이어집니다.




해나공주가 어렵게 두려움을 떨치고 분수에 도전하기로 했는데,

분수가 휴식시간이라 물줄기를 멈추고 사방이 조용해졌습니다.

그러자 해나공주는 분수없는 분수대 위를 홀로 폴짝폴짝 산책합니다.



해나공주: '비록 물줄기는 없지만 이런 한적함을 느끼며 걷는 것도 나쁘진 않지. (랄라~)'




해나공주; '그런데 아이들은 다 어디 가고 나 밖에 없네...(두리번두리번)'




해나공주: '아! 저기 나처럼 한적함을 좋아하는 어린이 한 명이 있다.'




해나공주: '지구 어린이야, 다들 어디 가고 혼자 뭐 하고 있니?'
어린이: '난 옥수수 먹으면서 물 나오기를 기다리는데...'




해나공주: '아~휴식 시간인가 보구나...'




해나공주: '분수가 안 나오니 여기는 오아시스 없는 사막 같구나. 나도 물이 먹고 싶다.'




또냐: '해나공주, 얼마나 돌아다녔으면 땀까지 흐르네. 여기 물 먹어요~'
해나공주: '(쫍~쫍~쫍~)'




휴식시간이 끝나자 다시 분수가 가동되었습니다.

주변에서 휴식을 취하던 아이들이 다시 하나둘 모여듭니다.

시원하게 뿜어져 나오는 물줄기에 몸을 던지고 웃음소리를 하늘에 던집니다.




또냐: '해나공주, 무서우면 엄마랑 같이 가볼까?'
해나공주: '네. 천천히요. (조심조심)'




해나공주: '으으으~~~그래도 무섭다.'




아빠: '해나공주, 그럼 아빠랑 같이 가볼까?'
해나공주: '(우웩~) 아빠, 천천히요~'




해나공주: '너무 가까이 가서 다 젖었잖아요...'
아빠: '아~미안 미안.'




해나공주: '다 필요 없어요. 해나공주 혼자서도 할 수 있어요...(흐미~)'




해나공주: '아~역시 안 되겠어...'




분수: '(철썩~~~)'
해나공주: '(흐미!) 깜짝이야~'




다른 아이들은 신 나게 노는데 해나공주는 아직도 주변을 맴돌며 들어갈지 말지 고민입니다.

해나공주는 차가운 물방울이 몸에 닿으면 깜짝깜짝 놀라 도망쳐 나오곤 합니다.




해나공주: '아~어렵다. 그래, 누구나 첫 시도에 성공할 순 없잖아.'




해나공주: '오늘이 아니면 내일이 있잖아.'




해나공주: '올여름이 아니면 내년 여름이 있고.'




해나공주: '기회는 반드시 다시 오게 되어 있어.'




해나공주: '아~하늘이시여~~~ 용기를 주세요. 나도 분수에 들어가고 싶어요~'




하늘: '(우루릉~~쿵쾅!)'





무더운 태양이 잠시 지나가는 구름에 살짝 가려집니다.

구름은 멈추지 않고 계속 어디론가 조금씩 흘러가며 모습을 바꾸고 있죠.

해나공주의 성장도 눈치챌 듯 못 챌 듯 움직이는 구름처럼 서서히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 뜨거운 여름은 해나공주가 맞이하는 두 번째 여름입니다.




'육아일기 > 2. 힘차게 일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크는 이렇게 사용하는 거죠  (36) 2011.08.10
첫 친구  (24) 2011.08.09
외출  (22) 2011.08.08
공원 분수에서 여름나기 II - 장자호수공원  (29) 2011.08.05
공원 분수에서 여름나기 I - 장자호수공원  (21) 2011.08.04
해나와 윤우의 만남 IX  (23) 2011.08.03
아빠, 새 잡아주세요  (23) 2011.08.02
이 닦는 것도 아빠 닮았네  (31) 2011.08.01

설정

트랙백

댓글


집 근처 장자호수공원이 있는데 여름이면 공원입구 바닥분수에서 시원한 물줄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뜨거운 여름날이면 인근 아이들의 시원한 놀이터가 되죠.

옷이 흠뻑 젖는 것도 상관없이 아이들은 분수 위를 점프하며 마냥 신 나게 놉니다.

해나공주가 태어나기 전엔 별로 관심도 없었는데, 인제야 바닥분수가 눈에 들어오네요.

연일 장마와 폭우가 계속되었지만 잠깐 뜨거운 햇살이 반짝였던 주말에 해나가족이 장자못공원으로 출동하였습니다.

늘 집에서 사진을 찍다 모처럼 밝은 햇살 아래서 찍으려니 눈이 부십니다.



아빠: '해나공주! 우리 바닥분수에 놀러 가는 거에요~'
해나공주: '바닥분수가 뭐에요?'




아빠: '시원한 폭포가 바닥에서 거꾸로 뿜어져 나오는 거죠.'




해나공주: '아~이게 바닥분수구나~'




해나공주: '바닥에서 물이 나오니 신기하네요.'




해나공주: '그런데 어째 좀 겁이 나는데...'




해나공주: '음...겁이 나지만 두려움은 깨질 수 있는 얇은 벽일 뿐일 거야.'




해나공주: '그래! 결심했어. 인생은 모험이잖아.'




해나공주: '아빠, 나도 들어가 볼래요.'




해나공주: '(머뭇머뭇~)'




해나공주: '아! 잠시만요. 생각해보니 우유 먹을 시간이에요.'




해나공주: '엄마 우유 주세요. (꿀꺽~꿀꺽~)'




또냐: '공주님, 모자 벗고 들어가려면 선크림 발라요~'
해나공주: '(아~다시 도전할 시간이 다가오는군...)'




또냐: '구석구석 바르고 신 나게 놀아요~'
해나공주: '(이 선크림이 다 퍼지고 나면 난 새로운 세계로 떠나야 하는군...)'




썬크림을 다 바르고 해나공주는 마음의 준비를 마쳤습니다.

두려움과 무거운 발걸음으로 한 걸음씩 분수를 향해 다가갑니다.

그런데...


해나공주: '앗! 분수가 멈췄다.'




해나공주: '(휴~~~다행이다...)  만세! 만세! 신난다~~~'





"가동시간: 11:00~21:00. 1시간 가동후 30분 휴식"

이라고 현수막에 쓰여 있네요.



해나공주의 모험은

To be continued...



 

'육아일기 > 2. 힘차게 일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친구  (24) 2011.08.09
외출  (22) 2011.08.08
공원 분수에서 여름나기 II - 장자호수공원  (29) 2011.08.05
공원 분수에서 여름나기 I - 장자호수공원  (21) 2011.08.04
해나와 윤우의 만남 IX  (23) 2011.08.03
아빠, 새 잡아주세요  (23) 2011.08.02
이 닦는 것도 아빠 닮았네  (31) 2011.08.01
무지개  (20) 2011.07.29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