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음식에 많은 요리가 있지만 그 중 제일 많이 사랑 받고 대중화 된 요리 중 하나가 탕수육일 것이다.
자장면이나 짬뽕처럼 가격이 대중적이 아니라, 탕수육은 늘 특별한 날에만 먹는 음식처럼 여겨졌다.
그래서 인지 탕수육 먹는 날은 집에 손님이 많거나 여러 사람들과 함께 하나 시켜 나누어 먹던 기억이 난다.

탕수육을 좋아해서 집 근처 구리에도 맛있는 집이 있나 찾아보니 유래등이란 중국집이 자주 검색된다.
늘 한번 가봐야지 마음 먹다가 특별한 날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단지 탕수육을 먹으러 주말 저녁 찾아갔다.

동구릉을 지나서 고가도로(외곽순환도로) 밑에 붉은색의 큰 글씨로 유래등이 한자로 쓰여있다.


주차장도 있어서 차를 가져가도 편하다.


또냐와 나는 삼선짱뽕과 탕수육 작은 거 하나를 주문하였다.


보통 탕수육 (만 2~3천원)에 비하여 가격이 좀 쎄다.


마치 중국에 온 듯, 중국풍으로 인테리어가 되어있다.


드디어 주문한 탕수육이 나왔다. 처음 보기에는 양이 적어 보였으나 둘이서 먹기에 딱 좋다.


도톰한 크기의 노란 탕수육이 먹기 좋은 크기이다.


탕수육도 야채와 싸 먹으면 맛이 좋다.


한 숟갈 크게 떠서 앞접시에 담는다.


소스도 끈덕지고 윤기 있게 흐른다. 골고루 뿌려 탕수육을 적신다.


주문한 짬뽕도 나왔다.


겉에 덮인 해산물 안에 면이 숨어 있었다.


탕수육 하나를 시식해본다. 보통 탕수육보다는 쫄깃함이 더 하다. 달콤한 양념과 고소함 그리고 쫄깃한 촉감이 탕수육의 매력이다.


기름도 오래된 것을 쓰지 않아서 인지, 튀김이 누렇지 않고 바삭바삭하다.


소스에 첨가된 야채는 오이와...


당근 뿐이다.


과일 및 양파 등을 얹은 다른 곳에 비교하면 심플하다.


소스는 탕수육 특유의 달콤한 맛으로 자극적이지 않게 고기와 잘 어울린다.  


짬뽕도 다양한 해산물이 들어 있다.


새우,


버섯, 야채,


오징어 등등등.


이 곳 짬뽕의 국물 맛이 특히 좋은 거 같다. 진한 국물 맛이 아직도 기억난다.


짬뽕의 매콤한 국물 맛이 탕수육의 느끼함을 가시게 해주어 둘이 잘 어울린다.


탕수육은 역시 튀김이 양념에 어느 정도 베어, 말랑한 상태에서 쫄깃함을 느끼는 것이 제일 맛있다.


어느새 먹다 보니 아쉽게 마지막 한 점 남았다.


둘이서 게눈 감추듯 싹싹 비웠다. 요즘 우리 부부의 먹성이 늘어나는 거 같다.


계산대 쪽에는 단풍나무와 꽃들로 화려하게 장식 되어있다.


중국풍의 등과 장식이 이 곳이 전통 중화요리임을 말하는 거 같다.



음식의 맛, 친절함, 분위기에서 다른 곳에 비하면 좋은 점수를 주고 싶은 중국집이다.
가격만 좀 착했으면 최고 일 듯...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구리시 동구동 | 유래등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